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연기에 숨멎은 고양이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119구조대원

화단에서 숨이 멎은 고양이에게 심폐소생술을 하는 119 구조대원 

 

[노트펫] 119구조대원이 불이 난 집에서 연기에 질식해 숨이 멎은 고양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려냈다.

 

19일 춘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11분 쯤 춘천시 후평동의 한 아파트 2층집에서 화재가 발생, 15분여 만에 꺼졌다.

 

춘천시 후평동 아파트 2층에서 불이나 15분여 만에 꺼졌다. 구조대원들이 연기를 마셔 의식을 잃은 이모씨를 이송하고 있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화재 진압과 함께 닫힌 문을 열고 들어가 장애로 거동이 불편한 이모(36)씨와 함께 있던 고양이를 구조했다. 이모 씨의 고양이로 추정된다.

 

이씨는 연기를 마셔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고양이는 구조 뒤 추가로 수색을 벌이던 중 작은 방에서 발견됐다. 고양이 역시 연기 흡입으로 숨이 멎은 상태였다.

 

이씨는 응급조치와 함께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처치를 받았다. 다리와 이마에 화상을 입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숨이 멎은채 화단으로 옮겨진 고양이. 

 

숨이 멎은 고양이에게도 천운이 따랐다. 현장에 출동했던 구조대원 가운데 이미 고양이 심폐소생술을 해 본 베테랑 대원이 있었다.

 

박민화 119구조대 2팀장(지방소방위)이었다. 박 소방위는 고양이를 아파트 화단에 뉘운 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고, 심장을 다시 뛰게 만들었다.

 

 

춘천소방서 관계자는 "119구조대는 워낙 특이한 구조가 많아 반려동물 구조 훈련도 함께 해왔다"며 "박 팀장은 이전 올무에 걸린 뒤 질식한 길고양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경험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심폐소생술에 살아난 고양이. 

 

춘천소방서는 화재 수습 과정에서 고양이가 머물 곳이 마땅치 않다고 보고, 당분간 소방서 안에서 임시보호키로 했다.

 

 

해외에서는 출동한 소방관들이 현장에서 발견된 강아지나 고양이들을 심폐소생술로 살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히 선진국 중심으로 평소 응급훈련을 하는가 하면 전용 응급장비까지 보급돼 있는 경우도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흔치 않은 편으로 지난 2016년 10월 서울 역삼동 주택가 화재 현장에서 출동한 119 구조대원들이 말티즈 반려견을 살리기 위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화제가 됐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