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천연기념물 황새 4마리 김해 화포천 방문

사진=김해시 제공

 

[노트펫] 경상남도 김해시의 화포천 습지에서 멸종위기종인 천연기념물 황새가 발견됐다.

 

김해시는 지난 10일 한림면 퇴래리 화포천 습지에서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보호동물인 황새 4마리가 월동 중인 것을 확인했다고 1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발견된 황새의 다리에 가락지가 없는 것으로 보아 중국, 러시아 등에서 월동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은 야생 황새로 추정된다.

 

화포천 습지는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일본에서 인공 번식된 황새 '봉순이'가 찾아와 화제가 됐으며, 지난해 11월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됐다.

 

특히 화포천 습지에 야생 황새가 무리를 지어 방문한 것은 처음이어서 전문가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야생 황새는 주로 서산 등 서해안에서 10여 마리가 월동하는데, 최근 이곳에 한파가 덮치는 바람에 더 따뜻한 남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이번에 화포천을 방문한 황새들은 올해 태어난 어린 황새로 추정하고 있다.

 

김해시 이정언 자연생태팀장은 "우리 시에 반가운 손님인 야생 황새가 찾아와 주의 깊게 관찰하는 중"이라며 "새들이 먹을 수 있도록 미꾸라지 10kg,메기 2kg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