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국민 10명 중 6명 "동물교감치유 가치 높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이하)

 

[노트펫]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6명은 동물교감치유에 대해 긍정적인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물교감치유'란 사람과 동물의 교감을 통해 정서적, 인지적, 사회적, 신체적인 문제 예방과 회복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활동을 말한다.

 

6일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지난해 온라인 설문 조사(전국 남녀 521명)와 전화 조사(서비스 경험한 25개 기관)를 통해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인지도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전국의 20세 이상 남녀 10명 중 8명이 '동물교감치유에 대해 들어봤거나 본 적이 있다(82.5%)'고 답했다.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호감도는 71.8%로 △서울·수도권 △여성 △연력이 낮을수록 △가족 중 장애 등 질병이 있는 경우에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65.3%는 동물교감치유의 가치가 '높다'고 답했으며, 심리·정서적 안정감과 우울 · 스트레스 감소, 삶의 활력 등을 이유로 꼽았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59.7%)은 '앞으로 동물교감치유를 이용하고 싶다'고 했으며, 본인과 부모, 자녀 순으로 치유 활동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아울러 농진청은 동물교감치유 서비스를 경험한 복지·요양기관 14곳, 학교 7곳, 병원 4곳 등 25개 기관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동물교감치유 서비스는 지적장애, 자폐 등 발달장애에 가장 많이 제공됐으며(88%), 신체장애(24%)와 인지장애, 조현병 등 정신질환, 저소득층, 일반인(16%) 이용이 뒤를 이었다.

 

연령별로는 초등학생, 중고생, 미취학 아동, 성인, 노인 순으로 나타났다.

 

'동물교감치유의 가치는 지금보다 미래에 높게 평가받아 확대될 것(80%)'이라는 응답이 높았던 반면, '비용이 많이 든다(36%)'는 점도 해결해야 할 문제로 꼽혔다.

 

이와 함께 '살아있는 동물이라는 점과 관리 등에 대한 이해와 홍보도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오형규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장은 "동물교감치유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수요가 큰 만큼 앞으로 관련 연구를 확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