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낯선 개가 다가오면 나무가 되어요!"

 

 

[노트펫] 어린이들에게 강아지를 어떻게 대해야 할 지를 알려주는 시간이 마련됐다.

 

지난 16일 2018 양주시 어린이 대상 반려동물문화교실-반려동물 지킴이 교육이 서정대학교 유아교육과 모의유치원교실에서 열렸다.

 

양주시내 어린이집에 다니는 6~7세 아동 54명을 대상으로 교육이 진행됐다.

 

 

 

아이들의 개물림사고는 성인보다 많고, 주로 가정, 실내에서 발생하고 있다. 호기심에 더해 귀엽다는 생각에 아이들이 강아지에게 무턱대고 다가갔다가 물림사고가 종종 일어난다.

 

그래서 어린이에게 강아지를 어떻게 대해야 할 지 알려주는 것이 필요하다.

 

강아지의 몸짓언어를 설명하고 그에 대한 감정을 아이들이 읽어낼 수 있도록 시각자료를 이용한 교육이 주설아 서울대 수의대 수의인문사회학실 수의사 진행으로 이뤄졌다.

 

 

 

강아지의 입장도 이해할 수도 있도록 '내마음과 같아요' 수업도 열렸다.

 

아이들이 평소에 느끼는 불편한 상황을 그림으로 설명하고 같은 상황에서 반려견도 똑같이 느끼고 있음을 이해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했다.

 

강아지를 만지고 싶을 때는 어른에게 만져도 되는지 물어보도록 하고, 강아지의 얼굴에 우리의 얼굴을 가까이하지 않으며, 밥을 먹고 있거나 잠을 자고 있는 강아지는 눈으로만 보도록 지도했다.

 

이날 교육을 받은 어린이들에게는 '반려동물 지킴이' 뱃지가 수여됐다.  

 

또 길가에서 낯선 개를 마주쳤을 때의 행동방법도 어린이들에게 알려줬다.

 

일명 '나무 되기'다. 무서움을 느끼고 뒷걸음질 치면 오히려 개를 자극하게 된다. 이때는 그 자리에서 나무처럼 서 있으면 공격당하는 상황을 피할 수 있다.

 

조윤주 서정대 애완동물과 교수는 "아이들에게 개가 물수도 있다는 막연한 두려움보다 개의 몸짓언어를 이해하고 공감함으로써, 위험한 상황을 피하는 데 중점을 두고 교육을 진행했다"며 "어린 아이들이 개를 좀 더 이해할 수 있다면 안전사고는 대부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의정 서정대 유아교육과 교수는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고 바른 반려동물 문화정착을 위해 관내 전체 교육으로 정착시킬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정대는 오는 24일과 25일 이틀에 걸쳐 양주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시민들을 대상으로 2018 양주시 반려동물 문화교실 행사를 개최한다. 질병과 미용, 영양, 행동 등 4가지 주제로 열린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