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사회

설악산서 포착된 '하얀 담비'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동영상 캡처

 

[노트펫] 설악산에서 하얀 담비가 포착됐다. 지난달 흰 다람쥐에 이어 올들어 두번째 알비노 야생동물이 발견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최근 한계령 일대에 설치된 생태계 모니터링 무인센서 카메라에 온몸이 흰색을 띤 담비가 포착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흰 담비는 2마리의 담비와 함께 무리를 이뤄 움직이다 포착됐다.

 

담비는 우리나라 생태계 최상위급 포식자로 2∼6마리 정도 작은 무리를 지어 돌아다니며 고라니나 멧돼지까지 사냥한다.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으로 한반도에는 담비, 검은담비 등이 서식하고 있으며 검은담비는 북한 지역에 주로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흰 담비가 멜라닌 색소 결핍증인 알비노(Albino) 현상으로 몸이 하얗다고 설명했다.

 

온몸이 하얀 경우 사냥감에게 발견되기 쉬운 이유로 사냥이 어려워져 생존하기 힘든 것으로 알려졌다.

 

알비노 야생동물이 설악산에서 발견되기는 올들어 두번째다.

 

지난달 설악산국립공원 오색지구에서 한 탐방객이 흰 다람쥐를 발견했다.

 

김영석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은 "알비노 다람쥐에 이어 알비노 담비가 발견된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며 "앞으로도 국립공원 내 동·식물 등 자연자원에 대한 모니터링과 조사를 계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