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일본으로 간 냥이, 로라] 대학 고양이 심포지엄

와세다대학 고양이 동아리 와세네코에서 만든 학내 고양이 프로필

 

가끔 대학교 교정을 산책하다 보면 그곳에 살고 있는 듯한 냥이들과 만나곤 한다.

 

다른 곳의 길냥이들하고는 좀 다르다는 느낌인데 살도 통통하게 올라있고 좀 여유로와 보인다.

 

마치 넓은 교정을 자신의 정원으로 여기고 살아가는 고양이 같기도 하다.

 

지나가는 학생들한테 쓰담쓰담을 받는 것에도 꽤나 익숙해 있다.

 

지난달 12월 일본에서는 제 3회 '대학 고양이 심포지엄'이 개최됐다.

 

전국 10개가 넘는 각 대학의 고양이 관련 동아리들과 행정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의견을 나눴다.

 

그 지역 냥이와 교내에 서식 중인 고양이들과의 진정한 공생을 목표로 여러 활동에 참여한다.

 

오전 10:30에 시작된 심포지엄은 오후 5:30 까지 이어졌다. 제법 열기가 뜨거웠다고 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공존과 공생'에 관한 문제로 토론은 시작됐다.

 

고양이 보호 활동은 각 지역의 환경, 시대 배경 등 여러가지 요소에 따라 다양한 방법이 쓰이고 있다.

 

또 대학에 따라서도 보호 방법이 여러가지다.

 

각 대학의 보호 방법을 소개하고 어떤 방법이 효율적일 지를 논의했다.

 

후쿠오카에 있는 큐슈 대학의 경우 교내에 작은 카페를 열어 손수 제작한 악세사리 등을 판매해 그 수익금을 냥이 보호활동에 쓰고 지역 수의사들과 교류해 도움을 요청하기도 한다.

 

또 홍보물을 제작해 후쿠오카 길냥이의 안락사에 관한 계몽 운동 등에 참여한다.

 

와세다 대학에는 '와세네코' 라는 대학 공인 동물 봉사 동아리가 있다.

 

1999년 처음 만들어 졌는데 대학 내 냥이 동아리로는 일본 최초라고 한다.

 

현재 70명 정도의 동아리 회원들이 교내에 살고 있는 냥이들의 먹이주기와 중성화 수술 등을 돕고 있는데 SNS를 통한 교내 냥이 인기투표 등으로 가끔 관심끌기도 한다.

 

가장 인기 있는 고양이는? 와세네코의 인기 투표 용지

 

동아리실 한 구석에 냥이 관련 용품을 만들어 판매 하는 일은 기본이다.

 

와세네코 트위터를 들여다보니 자칫 귀찮기도 할 것 같은 활동들을 재미난 방법으로 펼치고 있었다.

 

교내에 사는 인기 냥이들 사진이 들어간 팬던트와 에코 백 등을 보니 제법 귀엽고 예쁘다.

 

이번 제3회 심포지엄의 핵심 주제는 '광고 활동' 이었다.

 

자신들의 활동을 동물 싫어하는 이들도 이해 할 수 있도록 접근하는 방법 등 더 효과적인 홍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어떤 형태의 홍보가 되더라도 결국은 냥이 생명을 구하는 것에 목표를 둬야 한다는 것은 만장일치.

 

왜 생명살리기를 해야 하며, 아름답게 공생해야 하냐에 대한 알림과 홍보는 어려울 수도 있겠다.

 

동물에 관심 없는 사람들에겐 하찮은 울림으로 다가갈 수도 있다.

 

그러나 학생들의 움직임은 짜임새 있고 추진력이 있어 내년 심포지엄에는 더 나은 결과가 나올 것같다.

 

우리나라에도 각 대학마다 고양이들이 있고, 고양이 관련 동아리들도 활동을 벌이고 있다.

 

대한민국 대학 고양이 심포지엄이 개최되는 날도 있지 않을까.

목록

회원 댓글 1건

  • 여우 2017/01/11 22:38:28
    고양이 밥을 줄 경우 고양이를 싷어하는 사람과 갈등이 생기기 마련이죠.... 함께 고민하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답글 2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