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스타의 펫

'개통령' 강형욱, 소외 어린이 위해 '세나개' 출연료 내놨다

강형욱 훈련사가와 아내 수잔 엘더. 

 

[노트펫] '개통령' 강형욱 훈련사가 국내 소외 계층 어린이들을 위해 EBS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 3년간의 출연료 전부를 기부했다.

 

국제구호단체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강형욱 훈련사가 '국내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해 써 달라'며 세나개 출연료 전액을 기부했다고 13일 밝혔다.

 

강 훈련사는 "얼마 전 아빠가 되면서 아이들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며 "세나개를 통해 받은 깊은 관심과 사랑을 국내의 어려운 가정의 아동들에게 돌려주고 싶다"고 말했다.

 

 

 

강 훈련사는 지난 2015년 9월 세나개에 첫 출연한 뒤 국내 대표 훈련사로 떠올랐다. 개인 사정으로 13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세나개와 작별한다.

 

대신 KBS 2TV 파일럿 프로그램 '셀럽피디'의 1기 피디로 선정돼 다음달 초 자신이 직접 기획한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후원금은 기아대책의 결연아동 가정, 행복한홈스쿨 등 국내 아동을 위해 사용된다.

 

기아대책은 3200여 명의 국내 아동을 후원자와 결연해 지원하고 있으며, 지역아동센터 '행복한홈스쿨' 44개소를 전국에서 운영하고 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