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화보로 만나는 '조권'과 반려견 '가가'&'비버'

[노트펫] 화창한 가을날,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조권 씨와 두 반려견을 만났습니다.

 

최근 주연으로 활약한 뮤지컬 '이블 데드'를 막 끝낸 조권 씨는 한결 여유로운 모습이었습니다.

 

함께 등장한 반려견 '가가'와 '비버'는 파스텔 톤의 꼬까옷을 맞춰 입었는데요. 이탈리안 그레이하운드 종답게 큰 눈망울과 긴 다리를 자랑하는 사랑스러운 녀석들이었습니다.

 

강아지 모델로도 손색없는 가가와 비버의 포즈와 표정을 화보로 만나 볼까요.

 

 

우리 아빠 카페다멍

 

아직은 몸이 덜 풀린 듯한 가가와 비버. 가가는 먼 산을, 비버는 뒷산을 바라보고 있네요.

  

얘들야, 어디 봐. 카메라 봐야지(어금니 꽉)

 

이런 눈빛 어때요?

 

반려견 사진을 찍기 힘든 이유, 다들 아시죠? 활발한 움직임 때문인데요. 가가와 비버, 정말 얌전합니다.

 

애절 가가

 

가가 따라 애절해진 비버

 

 

우리끼리 찍는 사진도 문제 없다멍

 

어우, 아빠 민망하다멍

 

이번엔 포즈를 바꿔 보았습니다. 민망해하는 비버와 달리 가가는 조권 씨 품에 쏙 안깁니다. 가가는 아빠바보.

 

뽀뽀를 몇 번이나....해요..

 

 

얼마 만의 투샷인가...더 찍을래요

 

#모델 #모델보다 모델같은 모델견

 

바깥으로 장소를 옮겨 봤습니다. 목줄을 매도 얌전하게 조권 씨의 부름에 따라 서고 걷고를 반복하는 가가와 비버. 훈련이 무척 잘 돼 있었습니다. 

 

시크한 매력 뽐내는 가가와 비버

 

잠깐 좀 쉬고

 

다시 한번 찰칵

 

1번 카메라 아니고 2번이었네

 

여러 대의 카메라가 사진을 찍는 탓에 다른 방향을 본 가가와 비버. 그래도 눈빛만은 진지 모드.

 

 

 

그래도 주인공은 울 아빠

 

마지막 컷은 조권 씨를 주인공으로 만들어준 가가와 비버의 센스, 대단하죠?

 

우린 옆태도 살아 있으니까 괜찮다멍

 

 

/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사진 조이뉴스24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