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고양이 호텔 사장님의 친절에 울컥한 순간

왼쪽이 도담이, 오른쪽이 장군이.. 새 호텔에서 적응하고 있다.

 

갑자기 혜련씨는 이번 주말 본가에서 도배와 싱크대 공사를 하고 있다.

 

그 소식을 안 것은 지난 19일 저녁이 다 됐을 무렵. 그것도 문득 집에 전화해보고 싶어서 했다가 공사 소식을 들었다.

 

"고양이들 어떡해?" 곧장 엄마한테 물어봤다. 엄마는 잠시 생각하더니 "네가 호텔 좀 알아볼래?"

 

그야말로 멘붕. 본가에서 함께 살고 있는 도담이와 장군이 녀석은 아예 계산에 넣지 않았던 것이다.

 

이 휴가철에 고양이 호텔에 빈방이 어디 있을까 한숨이 절로 나왔다.

 

또 2박3일씩이나 장군이와 도담이 두 녀석을 호텔에 맡길 생각이 혜련씨의 눈앞이 캄캄했다.

 

 

본가가 있는 지역에서 재빠르게 두 녀석을 맡아줄 호텔을 알아봤다. 돌아온 대답은 20일 하루 밖에 안되며 그것도 저녁에 찾아가야 한다는 것이었다.

 

다른 곳을 알아볼까 하다가 급한 대로 그곳에 맡기기로 했다. 아침에 두 녀석을 그곳에 맡기고 본가로 가는데 아무래도 아닌 것같았다.

 

창문이 없었고, 공간은 너무 좁아 보였다. 그야말로 잠만 자는 수준이랄까.

 

'성수기에 이게 어디야'했지만 생각할 수록 이 녀석들이 편안히 지낼 지하는 생각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그래서 신호등에 걸린 순간 급검색을 해서 다른 곳을 알아봤다.

 

그곳의 사장님은 혜련씨의 다급함에 공감해줬다. 전후사정을 듣더니 원래 원했던 방보다 더 큰 방으로 업그레이드 해주겠다고 했다.

 

게다가 옮겨와야 하는 녀석들이 안쓰럽다면서 돈은 더 받지 않을테니 시간이 되는대로 데려와도 된다고까지 했다.

 

비용? 업그레이드 비용도 없단다. 성수기 할증도 없었다.  평소 요금만 내면 된단다.  

 

옮겨온 호텔에는 창문에 캣타워와 함께 각종 놀이 시설물들이 한가득이다. 그야말로 개이득!

 

순간 울컥한 혜련씨.

 

본가 일을 보다 틈을 내서 두 녀석에게로 갔다. 그 호텔에는 미안하지만 녀석들은 이동장에서 한 걸음도 나오지 않고 얼은 체로 있었다.

 

좁은 환경에 움직일 생각을 못했나보다.

 

어라, 그런데 옮겨와서는 이리저리 구경도 하고, 장군이 녀석은 쿨쿨 잠까지 잘 잔다.

 

창문에 충분히 몸을 움직일 수 있는 공간은 물론 캣타워에 벽에는 각종 놀이물도 설치돼 있는게 마음에 들었던 모양이다. 

 

혜련씨는 "나의 복이고 우리 고양이들의 복인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며 "급할 때 안심하고 고양이들을 맡길 곳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고 웃음지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