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까마귀에 사냥당하던 아기고양이..2년후 근황

구조 직후의 꽃님이. 탯줄이 보인다. 

 

태어난지 얼마되지 않아 까마귀에 사냥당하다 2년이 흐른 지금 건강한 성묘로 거듭난 고양이가 눈길을 모은다.

 

까마귀는 곡식이나 벌레를 주로 먹는다. 하지만 까마귀도 종종 하이에나처럼 청소동물로 사체를 먹는다.

 

ⓒ노트펫

 

꽃님이는 지난 2015년 5월 부산 영도의 중리 바닷가에서 발견됐다. 

 

같은 배에서 나온 새끼고양이와 함께 까마귀에 쫓기고 있다가 마침 그곳을 드라이브하던 여찬씨의 눈에 띈 것. 

 

어미는 보이지 않았고, 이 둘은 제대로 걷지도 못했다. 태어난 직후였던지 탯줄도 붙어 있을 정도.

 

가까이 가보니 이미 한 마리는 죽은 상태였고 꽃님이는 까마귀가 낚아 채려던 상황이었다.

 

꽃님이에게 완전히 넘어간 집사 

 

여찬씨는 안타까운 마음에 좀 크면 밖에 풀어줄 생각으로 까마귀를 쫓아내고 꽃님이를 데려왔다.

 

여찬씨는 구조 당시 페이스북에 이 소식을 알려 집사들의 응원을 받았다. 

 

하지만 여찬씨는 꽃님이가 어느 정도 큰 뒤에도 애교에 차마 풀어 놓지 못했고, 그렇게 2년이 흘러 꽃님이는 예쁘고 건강한 성묘로 컸다.

 

꽃님이가 데려온 뒤 좀 컸을 때. 이 모습이 어찌 반하지 않으리. 

 

그동안 잘 때도 안고 자고 벌레 있으면 잡아주고 너무나 정이 들었다.

 

다 큰 꽃님이. 

 

하지만 꽃님이는 이제 여찬씨와 헤어질 때가 됐나 보다. 원래 키우던 개와 싸움이 너무 심해져 함께 둘 수 없었다.

 

21일 다른 집사에게 가기 직전 꽃님이의 모습. 

 

여찬씨는 "다른 사람을 보면 도망가는데 새로운 집사에게 잘 안기는 모습을 보고 나왔다"며 "계속 키우고 싶은데 어쩔 수 없어 미안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