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딱 오늘만 같아라' 새가족 만난 유기동물들

떨림, 기쁨, 설렘, 뭉클함.

 

결혼, 출산으로 새로운 가족을 맞이할 때 볼 수 있는 얼굴들이다.

 

동물보호소에서 지내다 새 가족을 만난 동물들에게서도 이런 표정을 만날 수 있다. 

 

유기견, 유기묘로 이곳을 찾았다가 다시 사랑으로 감싸줄 가족을 만난 동물들과 입양자가 끊임없이 오는 곳이기 때문이다.

 

충청북도 청주, 청주시반려동물보호센터에서 서로를 만나 기쁘고 떨렸던 첫만남의 순간들을 모아 봤다. 

 

청주시반려동물보호센터에서는 올 들어 지금까지 총 34마리의 유기동물이 새 가족을 찾았다.

 

우리 제법 잘 어울려요


카우보이 모자를 쓴 입양자의 얼굴이 미소로 물들었다.

 


새로운 집사입니다묘


하얀 털이 매력적인 유기묘도 새 집사를 만났다.

 


안~~~녕


손을 흔들면서도 개에 눈을 떼지 못하는 입양자.

 


끙차


새로 만난 가족을 안아 올린 입양자와 강아지. 벌써부터 서로가 닮은 것처럼 보인다.

 


애기야, 집에 가자


삐악 소리로 울어 센터에선 '삐악이'로 불렸던 고양이는 젊은 커플의 새 가족이 되었다.

 


지금처럼 항상 옆자리에


가방을 구입해 강아지를 쏙 태운 입양자. 지금처럼 쭉 옆자리를 내어 주길.

 

 

잘 키우겠습니다

 

대형견이라 입양이 쉽지 않던 쉽독도 새 가족을 만났다.

 


지금 그 미소처럼

 

아들과 어머니가 함께 반려동물센터에 와서 믹스견을 입양했다. 지금 그 미소처럼 항상 행복하기를.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