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엄마, 우리 준비됐어요!"

아 치킨이다~, 안돼 기다려!

 

잘 먹는 것 만큼이나 먹을 것을 두고도 잘 참는 모습을 보면 그렇게 기특할 수가 없다. 

 

한 녀석만 그렇게 해도 감사할 따름인데 무려 다섯이나 되는 군단이 이렇게 잘 따른다면?

 

아 케잌~, 앉아 기다려! 너희들 것은 따로 챙겨뒀어. 

 

유리씨의 포메라니안 애기, 곰이, 까미, 모카, 그리고 말티즈 미미.

 

"기다려!" 이 한 마디에 침을 삼키면서도 잘도 참는다. 덕분에 이렇게 음식을 앞에 두고 사진도 남길 수 있다. 

 

자 우유개껌 먹자, 기다려!

 

하지만 표정을 보자면 먹거리를 주지 않을 수 없는데 먹어선 안되는 음식이라면 얼음땡을 만들어 놓고 간식을 준다. 

 

강아지 피자다~ 기다려!

 

다섯 녀석 중 덩치가 가장 큰 녀석은 까미.

 

다른 아이들보다 거의 3배 가까이 나가는 7킬로그램 후반의 몸무게를 자랑하는 자이언트 포메라니안이다. 

 

지난해 다리 수술을 하고 재활을 하면서 혹시나 어두워지면 어쩌나 했지만 예전처럼 활달하고 밝은 성격이라 정말 다행이다. 

 

뼈다귀 뼈다귀~ 그래도 기다려!

 

지금 집에서 생활한 지는 얼추 2년. 이사를 가게 된다면 보다 넓고 좀 더 뛰어 놀 수 있는 곳으로 가고 싶다. 

 

 

 

까미도 그렇고, 다른 녀석들도 그렇고 아프지 말고, 오래도록 행복하게 잘 지내길..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