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왜 여기 있는지 알겠네요"

"왜 여기 있는지 알겠네요. 시원해요."

 

[노트펫] 강아지와 고양이는 여름철 집안에서 가장 시원한 곳을 귀신같이 찾아내 자리를 잡는다고 한다. 

 

내 입장에서는 저기가 정말 시원할까 하는 생각에 가끔은 따라해볼까 하는 유혹에 시달린다.

 

실제로 따라해 본 집사가 있다.

 

부엌 대리석 식탁 상판에 집사와 고양이 한 마리가 나란히 올라가 있다.

 

자세도 똑같다. 하지만 아주 능숙한 표정의 고양이와 달리 집사는 뭔가 곰곰히 생각하는 듯도 하고 테스트 하고 있다는 인상을 풍긴다.

 

집사가 고양이를 따라한 것이 틀림없는 이 사진. 사진 그룹 '유토피아' 소속 작가 하영이 얼마 전 SNS에 투척해서 큰 호응을 얻었다.

 

"왜 여기 있는지 알겠네요. 시원해요." 하영이 사진에 덧붙인 설명이다.

 

고양이는 시원한 곳을 찾아, 특히 대리석으로 된 곳을 찾아가 더위를 피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하영.

 

자신의 고양이 노을이가 대리석 식탁에 올라가 있는 것을 본 순간 정말 시원할까 하는 호기심이 발동했단다. 결론은 그의 말대로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