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개 덥다'..폭염 피해 주민센터에 들어온 강아지

 

[노트펫] 연일 계속되는 폭염을 피해 주민센터 건물 안으로 들어온 강아지가 화제다.

 

24일 광주광역시 서구 동천동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강아지 한 마리가 센터 안으로 들어 왔다.

 

 

20일 광주광역시는 최고 37도까지 치솟는 폭염을 기록했다. 동네를 배회하던 개가 더위를 피해 주민센터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이 개는 주민센터에 4시간 남짓 머무르다 문닫을 무렵 센터를 떠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광주 서구청은 이 소식을 사진과 함께 페이스북에 전하면서 "갑자기 동천동 주민센터로 강아지 한 마리가 들어왔다"며 "나가라고 해도 귀여움으로 어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 강아지는 20일 이후로 주민센터를 다시 찾지는 않았다고 주민센터 관계자가 전했다.

 

동물보호소 유기동물 공고에도 올라와 있지 않아 자기 집을 찾아간 것으로 보인다. 목줄을 하고 있는 만큼 주인이 있는 개로 보이기 때문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