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초보 농부'의 감자 심기.."땅이 잘 안파진다옹"

[노트펫] "영차 영차!"

 

농부의 마음으로 감자(모래에 묻힌 고양이 대변을 일컫는 은어, 맛동산도 같은 의미다.)를 심는 고양이가 있다.

 

엄마가 일이 안풀리면 머리를 쓰랬다옹!

 

Step1! 땅을 판다.

 

감자를 심으려면 먼저 땅을 파야 한다.

 

영상에 나오는 새끼 고양이는 서툰 솜씨지만 야무지게 땅을 판다.

 

앞발만으로는 원하는 모양새가 나오지 않는데, 이 때 머리를 쓰라던 엄마의 조언이 떠오른다.

 

 

"그래, 머리를 써보는 거야!"

 

그런데 아뿔싸..머리를 그렇게 쓰라는 게 아닌데..

 

초보 농부는 머리를 땅에 박고 힘차게 돌진한다.

 

감자 심는 데 온힘을 다하는 코코.

 

Step2! 감자를 심는다.

 

알맞은 깊이로 땅을 팠다면 이제는 감자를 심어야 한다.

 

숙련된 농부들은 무심하게 툭툭 던져넣지만, 초보에게는 이 역시 혼을 다해야 하는 작업이다.

 

초보 농부는 머리에 묻은 모래를 털어내는 것도 미룬 채 눈을 반쯤 감고 신중하게 감자를 심는다.

 

감자 캐는 민희 씨를 지켜보는 코코.

 

Step3! 감자 위에 모래를 덮는다.

 

열심히 심은 감자를 도둑맞지 않으려면 아까 파낸 모래로 다시 잘 덮어줘야 한다.

 

물론 초보 농부는 자신이 심은 감자가 자라나는 모습을 영영 볼 수 없다.

 

'감자'는 밥을 잘 챙겨주는 집사에게 주는 고양이의 선물이기 때문이다. 이 영상을 찍은 민희 씨 역시 촬영을 마치자마자 기쁜 마음으로 초보 농부의 감자를 수확했다.

 

민희 씨가 코코를 입양한 날. 낯선 환경에 겁먹은 모습이다.

 

민희 씨가 소개한 초보 농부는 2개월령의 새끼 고양이 '코코'다.

 

고양이용 화장실에 모래를 채워놨더니 코코가 배변을 하기 전 저렇게 장난을 치고 있었다고 한다.

 

 

민희 씨는 코코가 태어난 지 한달 하고 보름이 되던 날 입양했다.

 

코코를 데려오면서 기존에 키우고 있던 반려묘 '나초'와 잘 지낼 수 있을지 걱정이었다. 나초는 민희 씨가 2016년 추운 겨울을 앞두고 길에서 거둬들인 길고양이 출신이다.

 

내가 민희 집사의 첫 주인, 나초다옹~

 

하지만 민희 씨의 우려와 달리 두 고양이는 함께 지낸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벌써 친하게 지낸다고 한다.

 

민희 씨는 "코코가 나초처럼 능숙하게 감자를 심는 날이 오면 조금은 서운할 것 같다"며 시원섭섭한 마음을 전했다.

 

코코양, 나도 아깽이 시절이 있었단다.

 

그런 민희 씨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날이 갈수록 코코의 감자 심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그러나 어쩌면 눈치 빠른 코코가 집사 민희 씨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가끔 모래에 머리를 파묻어 줄지도 모르겠다.

장우호 기자 juho120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