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집사야, 가지 마!!!"..문 앞에서 절규하는 고양이

[노트펫] 외출하는 집사를 바라보며 절규하는 고양이의 모습이 사람들의 미소를 자아내고 있다.

 

안쓰럽지만 사랑스러운 고양이의 모습에 엄마 미소가 절로 나온다는 반응이다.

 

지난 22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하늘 무너졌냐고... 제발... 금방 갔다 온다니까"라는 짤막한 글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이 게시됐다.

 

"집사야, 어디가냐옹!!!!!!"

 

사진 속 고양이는 정말 하늘이라도 무너진 것처럼 슬프게 절규하고 있다.

 

집사가 나간 문에 말랑말랑한 분홍빛 젤리를 올려놓은 채 간절하게 집사를 부르는 모습이다. 

 

"집사야, 일단 이것부터 열어봐라옹!!!!!!"

  

마치 "집사야, 제발 가지 마!!!!!!"라고 말하는 것만 같다.

 

 "집사야, 나만 두고 가지 마라옹!!!!!!"

  

절규하는 고양이는 페르시안 엄마와 스코티시 폴드 아빠 사이에서 올 3월에 태어난 태어난 믹스 공주님 '아쿠'다.

 

아쿠는 집사 샛별 씨가 키우던 고양이 '아띠'가 급성 복막염으로 고양이 별로 떠난 후 샛별 씨네 집으로 오게 됐다.

 

"아쿠는 집사가 외출하면 아쿠 맘 아팡~"

  

집에는 샛별 씨와 함께 산지 3년 된 터줏대감냥 '아토' 오빠가 살고 있었다.

 

누굴 닮았는지 겁이 전혀 없는 성격의 아쿠는 오자마자 덩치 큰 오빠 아토를 괴롭히며 금세 집에 적응을 했다.

 

"집사의 외출 따위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로~"

 

아쿠가 가장 싫어하는 건 바로 샛별 씨가 외출하는 것.

 

샛별 씨가 외출을 하려고 현관으로 나가면 마치 강아지처럼 문 앞으로 쪼르르 따라온다.

 

문 앞에 쪼그려 앉아 있는 모습이 안쓰러워 "엄마 금방 갔다 올게"라고 말하면 이별을 알아차린 건지 사진 속 모습처럼 정말이지 대성통곡을 한단다.

 

"아쿠는 똑땅해~  집사가 외출 나가서 똑땅해~ 훔훔" (Feat.쌈냥이웨이)

  

샛별 씨는 "엄마와 떨어지지 않으려는 아쿠의 모습이 처음에는 귀여웠지만 이제는 몰래 나가느라 눈치게임하느라 바쁘다"고 웃으며 말했다.

 

다행히 외출 노하우도 생겨 아쿠가 방 안에 있을 때 후다닥 나가버리면 아쿠는 샛별 씨가 나간 줄 모르는 건지 울지 않는다고 한다.

 

긴 시간은 아니지만 외출 후 집에 돌아올 때면 아쿠가 삐진 건 아닐까 싶은 걱정과 얼마나 반겨줄까 하는 기대를 갖고 서둘러 돌아온다고.


하지만 막상 집에 오면 샛별 씨가 오든지 말든지 신경도 쓰지 않고 무시한 채 밥이나 먹는 모습이란다.

 

흑돌 아토와 백돌 아쿠 (aka. 바둑돌 고양이 세트)

 

샛별 씨는 "막상 집에 오면 무시하면서 왜 나갈 때는 그렇게 구슬프게 우는지 모르겠다"며 "최대한 집을 비우는 시간을 줄이고 아이들과 함께하고 있지만 어쩔 수 없이 집을 나설 땐 미안한 마음이다"고 말했다.

 

또 "그래도 아쿠가 혼자 있지 않고 오빠 아토랑 장난치면서 함께 있어 다행이다"며 "귀가하는 발걸음을 서두르게 만드는 이 녀석들이 지금처럼 건강했음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사람들은 "진짜 너무 사랑스러워 어떻게 두고 가", "가지 말래요", "집사님 외출금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왜 예쁜 날 두고 가시나옹~♬"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