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특이하게 자는 고양이 보여 주세요'

[노트펫] "왜 이러고 자는 걸까요^^"

 

발라당 누워서 자고, 발라당 한 뒤 만세 부르며 자고, 앉아서 자고, 일자로 쭉 뻗어서 자고..

 

고양이 잠자는 자세 대회를 연다면 응모하고 싶은 집사들이 엄청 많을 듯합니다.

 

우승은 확언할 수 없지만 분명 입상권에 들만한 자세로 잠을 자는 고양이가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뒷발을 목에 올린 건지, 끼운 건지 모를 모습으로 잠을 자는 고양이.

 

 

 

그렇게 잠을 자다가 인기척이라도 들었는지 그 자세 그대로 눈을 뜨고 바라봅니다.

 

 

 

'아, 일어나야 하는 건가' 하는 표정이 역력한데 기지개 역시 그 자세 그대로네요.

 

 

 

마치 급이 높은 요가 자세를 하는 듯한 이 녀석은 재민 씨와 혜민 씨의 4년 3개월령 아비시니안 고양이 아비랍니다.

 

자기 집 밖에서는 집사들의 품에서 떨어지지 않으려 하는 겁많은 아비죠.

 

드라이브 가자고 할 땐 이동장에 먼저 쏙~

 

자동차 드라이브를 좋아해서 재민 씨가 나가자고 할 때엔 앞장서기도 하는 쿨한 고양이랍니다.

 

"재작년 9월에 이러고 자는 모습을 처음 발견했어요. 지금도 종종 이러고 잡니다. 그루밍하다가 잠들면 이런 모습이 되지요^^"

 

집에는 아비가 낳은 딸 나무도 함께 살고 있습니다. 나무는 아비처럼 고난이도(?)의 자세를 보여주진 않다고 합니다.

 

딸 나무와 아비. 둘은 항상 붙어 다닙니다. 

 

아비와 나무는 소울메이트로서 항상 모든 것을 같이하고 행복하게 지낸 답니다. 아비나 나무 혼자서 찍힌 사진을 찾기가 어려울 정도라네요.

 

아비와 나무, 특이한 자세 보여주지 않아도 좋으니 쭉 지금처럼 지내길 바랍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