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이 구역은 우리가 접수한다옹~!"..달콤살벌 아깽이파

 

[노트펫] 최근 조부모님 댁에 방문한 형석 씨는 낯선 광경에 깜짝 놀라고 말았다.

 

조부모님 댁 마당 한구석을 고양이들이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게다가 한두 마리도 아니고 무려 일곱 마리.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는 형석 씨로써는 꽤나 당황스러운 장면이 아닐 수 없었다.

 

"우리 집에 왜 들어왔냐옹~!"

 

워낙 시골인지라 근처에서 돌아다니던 길고양이들이 많은 건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집까지 차지해 버릴 줄은 몰랐던 형석 씨.

 

할머니께 사정을 여쭤보니 길고양이 중 하나가 어느 날 집에 들어와 무작정 새끼를 낳았다고 한다.

 

아무리 그래도 갓 새끼를 낳은 아이를 쫓아낼 수 없어 그냥 놔뒀더니 이렇게 마당을 점령해 버렸다고.

 

손주로써 빼앗긴 마당을 되찾아 드려야 하나 싶었던 형석 씨는 우연히 아궁이에서 마주친 아깽이파의 위협적인(?) 포스에 얌전히 물러날 수밖에 없었다.

 

"이 구역은 우리가 접수한다옹~!" -아깽이파 일동-

 

이 구역은 우리가 접수했다는 듯 우르르 몰려 한 발도 물러서지 않을 기세로 아궁이를 지키는 녀석들.

 

형석 씨는 그런 녀석들을 마주한 후, "반려동물을 키우지 않아 잘 몰랐는데 막상 새끼 고양이들을 마주하니 그 귀여움에 마당뿐 아니라 뭐든 내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저희들끼리 옹기종기 모여있는 아깽이파의 귀여움에 심장 폭행 당할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아깽이파 행동대장

 

본인은 그렇다 치고 하루아침에 마당을 빼앗겨버린 할머니, 할아버지의 심기가 불편하시진 않을까 걱정됐지만, 워낙 정이 많으신 분들이라 무심한 척 고양이들을 챙겨주느라 바쁘시다고 한다.

 

특히 할아버지께서는 마당에 있던 잡동사니들로 뚝딱 집까지 만들어주셨다고 한다.

 

이건 마당을 뺏긴 게 아니라 자진해서 모시고 계신 것이나 다름없는 것 같다.

 

두 분은 엄마 꼬리를 가지고 장난치는 모습을 손주의 재롱 보듯 흐뭇하게 바라보시기도 하셨다고.

 

 

형석 씨는 "적적했던 시골 조부모님 댁에 대식구가 생기는 행운이 찾아와서 좋다"며 "그래도 밥 많이 먹고 얼른 독립해 조부모님들의 마당은 돌려줬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전했다.

 

마음씨 따뜻한 할머니, 할아버지 덕분에 마당을 저희들 집 삼아 마음 푹 놓고 뛰어오는 달콤살벌한 아깽이파가 건강하게 자라길 바라본다.

 

"할머니, 할아버지 집사, 고맙다옹~!"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2건

  • 2018/05/29 11:57:28

    답글 2

  • 2018/05/30 09:10:47

    답글 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