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최소 군필자(?).."악!" 대답하는 고양이 훈련병

 

[노트펫] 지난 10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고양이 훈련병 동영상이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약 25초짜리 영상 속에는 군기가 바짝 든 고양이 훈련병이 각을 잡고(?) 앉아 있다.


"앞으로 모든 대답은 다 악으로 통일한다"는 조교의 말에 따라 이름을 부르자 “악!”하고 대답하는 고양이 훈련병 '설'.


그러나 이내 긴장이 풀렸는지 하품을 하고 말았다.

 

"악! 이병! 김설!"


이 모습을 본 한 네티즌은 "훈련묘! 누가 대답하는데 하품하라 했습니까!"라며 랜선 기합(?)을 주기도 했다.


또 집사의 부름에 "악!"하고 대답하는 것뿐 아니라 곧 "튱성!"하고 경례를 할 것만 같다는 말도 안 되는 상상을 하기도 했다.

 

"올해 한 살이지 말입니다~!"

 

영문을 모르겠다는 표정으로 앉아 집사 혜린 씨의 말에 세상 귀여운 목소리로 "악!" 대답하는 설이는 올해 1살이 됐다.

 

7묘 집사 혜린 씨는 "작년에 태어난 여섯 형제 중 첫째지만 사람에게 안기는 게 취미일 정도로 애교 냥이"라고 설이를 소개했다.

 

"훈련병들은 잔반 생기지 않게 다 먹지 말입니다~!"

 

"악!악!악!악!악!악!"

 

설이는 태어날 때 특이하게도 암컷과 수컷의 생식기를 모두 가지고 태어났다. 병원에서는 1만 분의 일의 확률로 그렇게 태어나는 경우도 있다고 했단다.


혹시 그 이유로 아프진 않을까 걱정했지만 다행히 별 탈 없이 건강히 자라 어느새 대답도 잘하는 1살이 됐다.

"전역까지 얼마 안 남았지 말입니다~!"

 

현재는 집안의 가장 웃어른 8살 미호와 5살 레오, 2살 동갑내기 부부이자 설 남매의 엄마 아빠인 봄',' 라떼와 '첫눈', '산' 형제와 함께 살고 있다.  

 

"내무반이 좀 좁지 말입니다~!"

 

혜린 씨는 "일곱마리의 고양이 중 설이가 유독 "악!"하고 대답하는 경우가 많다"며 "그 모습이 마치 군기든 훈련병처럼 귀여워 영상으로 남기게 됐다"고 말했다.

 

Ctrl+c, Ctri+v

 

또 "직접 탯줄을 자른 아이라 더 애틋한 설이를 군대까지 보냈으니(?) 이제 정말 다 키운 기분"이라고 웃었다. 

 

"필승! 병장 김설은 전역을 명 받았습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