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천장서 떨어진 아기 고양이, 사무실 벽뚫고 구조한 직원들

 

[노트펫] 사무실 천장에서 벽 사이로 떨어진 새끼 고양이를 벽을 뚫고 구조, 어미와 다시 만나게 해 준 회사 직원들이 있다.

 

2일 정오가 지난 시각 경상남도 함안군 소재 한 회사. 사무실에 근무하고 있던 직원들은 난데없이 들려오는 새끼 고양이의 애타는 울음소리를 접하게 됐다.

 

소리가 나는 곳을 보니 사무실 벽 뒤로 추정됐다. 아마도 어미가 사무실 천장에서 출산했거나 새끼들을 숨겨 놓은 듯한데 앞이 잘 보이지 않는 새끼가 걸음을 잘못 디뎌 벽 사이로 떨어진 듯했다.

 

어떻게 하나 고민하던 직원들. 결국 벽을 뚫어 새끼 고양이를 구조하기로 했다. 벽 앞에 배치된 서류함을 전부 들어내고, 드릴을 써서 벽을 뚫기 시작했다.

 

고민하던 직원들은 서류함을 들어내고 벽을 뚫어 고양이 구조를 시작했다. 

 

고양이가 빠져 나올 수 있을 만큼 네모 형태로 벽을 뚫었다. 이 상태에서 고양이를 불러 구조할 생각이었지만 그만 난관에 봉착했다.

 

벽을 뚫고 보니 새끼 고양이가 떨어진 곳으로 추정되는 공간이 나왔는데 그만 가운데 격벽이 있었다.

 

새끼 고양이는 격벽 반대편에 있었다. 전등불빛을 비추자 새끼 고양이가 격벽 아래로 발을 내미는게 보였다. 

 

고양이는 처음 뚫은 벽 옆 공간에 있어 구멍을 추가로 뚫었다. 

 

직원들은 별 고민없이 옆의 벽을 또 뚫었다. 이번에는 제대로였다. 고양이를 부르니 다가왔고, 그렇게 해서 1시간 여 만에 좁은 벽 틈에서 꺼낼 수 있었다.

 

밝은 곳으로 나온 이 녀석은 채 2주가 안 돼 보이는 새끼였다. 벽 속에서 잔뜩 먼지를 뒤집어 쓴 채였지만 시간이 얼마되지 않아 건강했다.

 

구조 만으로 끝이 아니었다. 어미도 찾아줬다.

 

 

알고보니 어미는 이 회사에 새끼 때 눌러 앉은 유봉이였다. 유봉이는 '회사 이름을 따서 지은' 이름으로 직원들이 사료도 주고 간식도 챙겨주며 목줄까지 해 준 회사 고양이다.

 

항상 사무실에서 사료와 물을 마시는데 새끼를 구조할 무렵 문앞에서 울고 있길래 열어줬더니 말 그대로 이산가족 상봉이었다. 

 

"엄마 만났어요!"

 

유봉이는 이날 구조한 녀석을 포함해 3, 4마리의 새끼를 출산한 것으로 보인다는게 이 회사 직원 다정 씨의 설명이다.

 

자신을 챙겨준 직원들에게도 새끼들을 보여주지 않고 있었단다. 엉뚱한 일로 새끼 한 마리는 공개한 셈이 됐다.

 

새끼들이 어느 정도 커서 사료를 대령하라며 유봉이 가족이 사무실에 줄지어 찾아오는 날이 기대되는 하루였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