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집사 발냄새 맡고 포효하는 고양이

 

[노트펫] 고양이 발냄새에 흠뻑 빠져 사는 집사들이 많다. 그렇다면 반대로 고양이들은 집사의 발냄새에 어떤 반응을 보일까.

 

나정이와 참치, 이렇게 고양이 두 녀석을 모시고 있는 가원씨. 며칠 전 웃음을 참지 못하게 만드는 모습을 포착했다.

 

가원 씨 곁에 있던 나정이가 어쩌다 가원 씨 엄마의 발냄새를 맡게 됐다.

 

"제가 나정이예요"

 

'싫어도 좀 참지'하는 집사의 바람과 다르게 나정이는 느끼는 그대로의 반응을 보여줬다.

 

포효하는 듯하면서 고개를 홱 돌리기. 딱 봐도 "이게 무슨 냄새냐"는 말을 하는 듯하다.

 

 

이 모습에 웃음을 참을 수 있는 집사들이 얼마나 될까.

 

"발냄새를 맡더니 갑자기 오오옹 하더라고요. 발냄새가 처음인지 그것도 꽤나 오랫 동안요^^"

 

스코티시스트레이트 종인 나정이는 올해 5살이나 됐지만 아직도 이렇게 집사에 관심이 많단다.

 

나정이와 참치

 

3개월 때 길에서 데려와 이제 10개월 된 참치까지 가세하면 더 가관이란다.

 

가원 씨의 모습을 물끄러미 쳐다보면서 둘만의 대화를 이어간다는데. 속닥속닥 무슨 이야기를 그렇게들 하는지. 설마 험담을 늘어놓는 것은 아니겠지?

 

"쟤는 아침부터 라면먹는다냥 ,, 어휴 한심하다냥"

 

 

"둘이 맨날 붙어 다니는 엄청 우애 깊은 자매들이랍니다. 나정이가 참치를 너무 아껴서 하루 종일 핧아주고 보이지 않으면 찾고 그래요."

 

가원 씨의 한가지 바람은 이 녀석들이 부디 건강해 줬으면 한다는 것.

 

참치

 

나정이는 신장이 좋지 않아서 하루 두 번 신장보조제를 먹고 있다.

 

참치는 지난해 크리스마스 때 발작을 일으키더니 지금은 하루에 두번 항경련제를 복용하고 있단다.

 

집사 흉 마음껏 봐도 된다. 얼른 둘 다 나아 더욱 똥꼬발랄해지길!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