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먹고야 말겠다"..푸들계의 마동석

[노트펫] 서당개 삼 년이면 풍월을 읊지만 부엌 개(?) 삼 년이면 가스레인지에 올라가네요.
  
올해 3살 된 푸들계의 마동석(?) 푸요미 '츄츄'를 소개합니다.

 

"니 내 누군지 아니~"

 

우람하고 탄탄한 몸은 그냥 얻어진 게 아닙니다.
  
다년간의 홈트레이닝으로 꾸준히 온몸을 단련해온 자기관리 끝판왕 츄츄.
  
특히 앞다리의 파워 근력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습니다.

 

"내가 푸들계의 푸요미야~"

  
츄츄도 분명 처음에는 '토이푸들'이라고 듣고 입양했습니다.
  
손바닥만 한 크기에 여리여리한 다리, 작디작은 솜뭉치 같았던 츄츄는 점점 자라기 시작했습니다.
  
"크기가 뭐가 중요하냐 건강하게만 자라다오"라는 보호자 혜원 씨 가족의 가풍에 따라 츄츄는 정말 건강하다 못해 튼튼하게 자랐습니다.

 

"주인, 진실의 방으로~"

  

츄츄가 이렇게 자란 건 언니 혜원 씨의 공이 큰데요.
 
평소 몸에 좋고 신선한 재료로 직접 수제 간식을 만들어주는 혜원 씨 덕분에 입 호강을 하고 사는 츄츄.
 
이날도 역시 혜원 씨는 츄츄를 위해 '수제 코코넛 볼'을 만들었습니다.
 
완성된 코코넛 볼을 식히느라 혜원 씨가 잠시 한 눈을 파는 사이, 츄츄가 그간 해왔던 웨이트 트레이닝이 빛을 발했습니다.

 

"간식의 방으로!!!!!!"
 

'그저 산이 거기 있기에 산에 오르는 것'처럼 그저 간식이 거기 있기에 가스레인지에 오른 츄츄.

 

온 힘을 다해 앞다리 근육으로 체중을 받치고 간식을 먹고야 말았습니다.

 

푸들의 특성상 출중한 점프 실력을 가진 데다 남다른 근육의 츄츄 때문에 늘 조심 또 조심해왔다는 혜원 씨의 가족.
  
가스레인지까지 오른 적은 한 번도 없었기 때문에 깜짝 놀랐다고 하는데요.

 

다행히 프라이팬은 뜨겁지 않았고 불도 꺼져 있는 상태라 츄츄는 다치지 않았다고 하네요. 

 

푸들계의 마동석(?) 푸요미 '츄츄'

 

혜원 씨는 츄츄를 "사람을 정말 좋아해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뽀뽀하는 애교쟁이 여동생"이라고 소개했습니다

 

"원래 점프를 잘하긴 했지만 저정도 일 줄은 몰랐다. 앞다리로 체중을 지탱하며 간식을 먹는 모습을 보니 황당하긴 했지만 참 귀여웠다"며 "하지만 이제 가스레인지 사용은 주의해야겠다"고 하네요.

 

간식을 먹겠다는 츄츄의 뜨거운 의지에 박수를 보냅니다.

 

츄츄처럼 출중한 점프력을 가진 강아지의 견주 분들은 특히 강아지가 가스레인지 올라가지 않도록 주의해 주세요.

 

중간밸브 잠그는 것도 잊으시면 안 됩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