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순덕이는 똑땅해"..미용해서 삐진 고양이

 

[노트펫] 자칫하면 눈물이 똑하고 떨어질 것만 같은 그렁그렁 한 큰 눈.

 

그 큰 눈 속에 가득 찬 건 집사 설하 씨를 향한 원망입니다.

 

"순덕이는 똑땅해"

 

잔뜩 화가 난 눈빛으로 설하 씨를 쏘아보는 고양이 '박.순.덕.이.'

 

순덕이는 무슨 억울한 일을 당해 단단히 화가 난 걸까요?

 

"집사...... 가만두지 않겠다옹"

 

여차하면 주먹까지 날리겠다며 냥냥펀치 자세를 취하고 있는 순덕이가 삐진 이유는 바로 미용 때문입니다.

 

올해 2살 된 암컷 개냥이 '박순덕이'

 

"우리 순덕이 귀여운 거 세상 사람들 다 보게 해주세요!"

 

순덕이는 고양이치곤 드물게 목욕을 좋아한다는데요.

 

순하긴 또 얼마나 순하지 접종을 하러 병원에 가면 병원 책상에 가만히 앉아 의사선생님과 친목을 다지기도 한다네요.

 

"병원을 내 집처럼 의사 선생님을 친구처럼 여긴다옹~"

 

목욕도 좋아하고 성격도 예민하지 않은 개냥이라 무마취 미용이 가능했던 순덕이.

  

겨우내 긴털을 뿜뿜 뿜어대며 온 집을 하얀 털 뭉치로 만들어 놓은 덕분에  미용을 하게 됐습니다.

 

"냥라스틴 했어요~"

 

사실 이전에도 미용을 한 적이 있는데 그때도 큰 스트레스 없이 무사히 미용을 했던 터라 설하 씨는 큰 걱정이 없었다는데요.

 

"집사, 밀폐된 곳에서 얘기 좀 하지?"

 

그런데 이 녀석.. 좀 커서 그런 건지 새로운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안 든 건지 이번에는 미용 후 잔뜩 화가 난 눈빛으로 설하 씨를 째려봤다고 합니다.

 

 

외모에 민감한 순덕이는 스스로도 예쁜 걸 아는 거울 공주인데요.

 

물을 마실 때도 거울을 바라보며 귀여운 표정을 짓는다고 하네요.

 

 

순덕이의 특기는 피아노 치며 노래 부르기!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를 피아노까지 연주하며 부른다고 하네요. 

 

설하 씨 曰 "우리 박순덕이는 원래 생긴 게 억울하답니다"

 

"사실 우리 박순덕이가 원래 생긴 게 억울한 편이긴 하다"며 순덕이를 소개한 집사 설하 씨는 "우리 박순덕이는 표정이 다양해 손에서 카메라를 놓지 못하게 한다"며 "미용 후 잔뜩 삐진 얼굴로 쳐다보는 게 귀여웠지만 달래주느라 고생 좀 했다"고 말했습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