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여보 이리왈" 산책 즐기는 댕댕이 부부

[노트펫]  혼자 산책을 즐기는 개가 있다.

 

혼자만 즐기는 게 아니라 산책을 도와주기까지 하는 경지에 이르렀다고 한다.

 

 

영상 속 개는 올해 2살 된 암컷 골든 리트리버 '벨라'다.

 

익숙한 듯 입에 줄을 물고 걷는 벨라의 발걸음은 가벼워 보인다.

 

"산책이 제일 쉬웠어요"

 

벨라의 보호자 유지 씨는 벨라에게 따로 줄을 물고 걷는 훈련을 시킨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어릴 때부터 워낙 뭐든 입으로 갖고 노는 걸 좋아했던 벨라는 어느 날부터 자연스럽게 줄을 물고 산책하는 걸 즐겼다고.

 

입으로 갖고 노는 건 다 좋은 벨라

 

이 외에 어떤 것도 따로 훈련을 시키지 않았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벨라는 뭐든지 척척해내는 똑순이라고 한다.

 

리트리버 견종이 머리가 좋은 이유도 있지만 진짜 이유는 남편 '마루' 때문이라고 한다.

 

리트리버 부부 벨라(왼쪽)와 마루(오른쪽)

 

원래 래브라도 리트리버인 '마루'를 키웠던 유지 씨는 마루를 키운 이후 리트리버의 매력에 푹 빠져 골든 리트리버인 '벨라'를 입양하게 됐고, 둘은 부부가 됐다.

 

부부는 닮는다더니 닮아가는 벨라와 마루

 

부부는 일심동체라더니 벨라는 결혼 후 남편 '마루'의 행동을 따라 했다.


이미 기본적인 훈련이 되어있던 마루를 따라 한 벨라는 훈련 없이 스스로 필요한 것을 학습한 셈이다. 

 

"똑순이라고 불러주세요"

 

사실 벨라는 어렸을 때부터 마루를 산책시키기도 했다. 

 

 

영상 속 벨라는 마루의 산책을 적극적으로 도우며 방향을 결정하기도 한다. 저 때 벨라의 나이는 겨우 4개월 무렵.

 

지친 마루가 자리에 털썩 엎드리자 그 옆에 사이좋게 나란히 엎드려 좋아하는 끈을 마음껏 씹고 있다. 

 

산책을 즐길 줄 아는 '프로산책러' 리트리버 부부

 

여유롭게 산책을 즐기는 리트리버 부부의 모습은 부럽기까지 하다.  

 

새끼를 12마리나 낳았다는 잉꼬부부 마루와 벨라 부부는 현재 세 마리의 자식과 함께 살고 있다. 

  

"대형견도 예뻐해 주세요"

 

리트리버 부부의 보호자 유지 씨는 "요즘 대형견들에 대한 시선이 좋지 않은데 크기가 크다고 무조건 사납거나 위협적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음 좋겠다"며 "벨라와 마루가 많이 사랑받았음 좋겠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