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그러라고 사준 게 아닌데...탈출 강아지 '초코'

 

[노트펫] 지난 3일 SNS에 게시된 ‘탈출하는 강아지’ 영상이 눈길을 끌고 있다.

 

겨우 3초짜리 영상이지만 사람들의 마음을 뺏기에는 충분했다.

 

 

영상에 등장하는 건 서울에 살고 있는 다영 씨의 반려견 ‘초코’

 

장판이 미끄러워 자꾸 넘어지는 초코가 안쓰러웠던 다영 씨는 담요를 깔고 초코가 그 위에서만 걸을 수 있도록 울타리를 설치해줬다.

 

하지만 이런 다영 씨의 정성은 모른 채 새로 설치한 울타리가 그저 답답하기만 했던 초코.

 

초코는 결국 탈출을 시도하고 만다.

 

탈출 우등견 '초코'

 

처음에는 위로 통과를 하기 위해 껑충껑충 뛰었지만 작은 몸으로 울타리를 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반복되는 실패 끝에 방향을 전환한 초코는 아래를 공략했다.

 

울타리 밑 공간에 작은 앞발을 넣어보기를 몇 차례. 급기야 용감하게 얼굴을 넣더니 몸까지 쏙 빠져나오는 데 성공했다.

 

이후 울타리 탈출에 맛이 들린 초코는 다영 씨가 울타리에 넣기만 하면 탈출해 유유히 걸어 다닌다고.

 

탈출하는 데 필요한 건 고작 3초뿐이라고 한다.

 

"나는 오늘도 탈출을 꿈꾼다"

 

다영 씨는 "그러라고 설치해 준 게 아닌데 놀이를 하는 것처럼 탈출을 시도해서 당황스러웠지만 그 모습이 정말 귀여워 영상으로 남겨놓게 됐다"며 "그새 털도 자라고 살도 쪄 이제는 쉽게 탈출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