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모자 쓴 고양이 모자(母子)

 

[노트펫] 대구에 사는 스물한 살 홍화정 씨는 7살 엄마 고양이 '봄이'와 4살 아들 고양이 '설이' 모자의 집사입니다.

 

엄마 고양이'봄이'와 아들 '설이'

 

학창시절부터 고양이를 키운 화정 씨는 부모님께 받은 용돈을 모아 고양이들의 간식을 사주는 어린 집사였는데요.

 

군것질할 돈을 아껴 아이들 간식을 사주면서도 화정 씨는 항상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고 합니다.

 

"꼬리로 하트 만들면 그 간식 줄꺼냐용?"

 

그런 화정 씨가 성인이 된 후 드디어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기다리던 첫 월급을 탄 날!

 

화정 씨는 기쁜 마음으로 아이들의 선물을 사러 갔습니다.

 

아이들이 즐겨먹는 간식을 사고 이것저것 둘러보던 중 화정 씨는 처음 보는 모자에 눈이 갔다고 하는데요.

 

월급도 탔겠다 들뜬 맘에 고양이 모자(母子)의 첫 모자(帽子)를 구매하게 됐다고 합니다.

 

"월급으로 모자를 사왔다고?"

 

사실 집으로 돌아와 모자를 씌우기 전까지만 해도 과연 아이들이 이걸 쓸까 의심이 들었다고 하네요.

 

한번 씌워보고 아이들이 싫어하면 바로 벗겨 줄 생각이었다고 합니다.

 

"나 거울 좀 봐야겠다!!!"

 

그런데 순순히 모자를 쓴 이 녀석들은 전혀 거부감을 보이지 않고 평소와 다름없이 행동하며 골골거리기까지 했다고 하네요.

 

"패션의 완성은 모자다옹"

 

기쁜 마음에 화정 씨는 사진으로 그 귀여운 모습을 남겨 SNS에 올렸는데요.

 

사람들이 모자 쓴 고양이 모자를 사랑해 주는 게 좋아 그 이후부터 아이들의 모자를 수집했다고 합니다.

 

"이 정도 포즈는 취해주겠다"

 

화정 씨는 "모자 디자인에 따라 우리 고양이들의 이미지가 달라지는 것 같다"며 "다양한 모자를 쓴 아이들의 모습을 사진으로 남겨놓으면 행복하다"고 말했는데요.

 

"내가 요즘 잘나가는 모자냥"

 

실제 모자를 쓴 고양이 모자는 SNS 상에서 나름 인기묘라고 합니다. 

 

화정 씨는 "아이들이 싫어하진 않지만 그래도 모자는 잠깐씩만 씌우고 바로 벗겨준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오늘은 토끼냥"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