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포스쩌는 형님들과 애교만점 막둥이의 동거

 

 

[노트펫] 처음 보면 흠칫 놀랄 수밖에 없는 비주얼.

 

하지만 한 번 키우면 매력에서 헤어 나올 수 없는 반려동물, 파충류.

 

그런 파충류와 동거를 하는 강아지가 있다.

 

서울에 사는 21살 류대희 씨의 막둥이 강아지 '행복이'네 가족을 소개한다.

 

"안녕, 나는 이 집안의 막둥이. 애교를 담당하고 있지."

 

이제 갓 한 살이 된 장모 치와와 '류행복'

 

행복이는 이 집안의 막둥이이자 애교를 담당하고 있다.

 

"귀엽다고 건들면 형님들한테 이를 거야!"

 

귀여운 외모만 보고 행복이를 무시하면 큰 코 다칠 수 있다고.

 

행복이에게는 조금 특별한(?) 형님들이 있다고 한다.

 

"막내야, 누구 왔냐?"

 

1년 전 처음 대희 씨의 집으로 오게 된 행복이.

 

행복이가 집에 오기 전 대희 씨의 집에는 이미 5년을 넘게 함께 한 이구아나 2마리와 도마뱀 6마리가 살고 있었다.

 

행복이 형님들이 잠을 자는 곳

 

다소 험상궂은(?) 형님들이 있는 탓에 대희 씨는 행복이를 데려오면서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행복이가 집에 온 날부터 지금까지 녀석들은 단 한 번도 싸운 적이 없다고 한다.

 

싸우기는 커녕 행복이에게 세상에 이런 츤데레 형님들은 없다고.

 

"용 아니냐고? 우리 형님은 '블루트리 모니터'라고!"

 

막둥이답게 철이 없는 행복이는 심심할 때 파충류 형님들의 꼬리를 마치 장난감처럼 가지고 논다.

 

형님들은 막둥이를 귀찮아하면서도 절대 물지는 않는다고 한다.

 

가장 압권인 것은 형님들의 식사시간.

 

여기가 바로 쥬라기 공원

 

행복이는 형님들이 먹는 치커리를 먹겠다고 옆에 붙어 형님들보다 더 잘 얻어먹는다고 한다.

 

츤데레 형님들은 그 맛있는 치커리도 행복이에게만큼은 쿨하게 양보한다고.

 

"형님 한입 ~ 나 한입~"

 

"형님, 행복이가 더 많이 먹을 거예요!"

 

행복이가 가장 슬플 땐 형님들이 다 자기 방으로 들어갔을 때라고 한다.

 

형님들이 들어간 방을 쳐다보는 행복이

 

그럴 때면 행복이는 형님들을 꺼내달라고 시위를 하는 탓에 대희 씨는 다시 행복이의 형님들을 꺼내줘야 한다고.

 

형님들이 나오면 꼬리까지 치면서 행복이는 이름처럼 행복해한다. 

 

 

 

행복이와 8마리의 파충류의 주인 류대희 씨는 어린 시절을 두바이에서 보냈다. 그 시절 우연히 파충류를 만나게 된 후 그 매력에 빠져 키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전문적으로 공부까지 하면서 지금까지 서른 마리가 넘는 파충류를 키웠다고.

 

같이 사는 가족들은 처음에는 파충류를 키우는 걸 반대했지만 십 년 가까이 기르다 보니 이제는 정도 많이 들어 엄연한 가족으로 받아들였다.

 

물론 지금도 대희 씨는 사람들에게 종종 파충류와 강아지를 같이 키우는 게 위험하지는 않느냐는 질문을 받는다.  

 

행복이와 넘버8 형님

 

대희 씨는 "생긴 것만 보고 편견을 갖는 게 서운하지만 한 번 키우면 파충류의 매력에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웃음지었다. 

 

그러면서 "파충류도 강아지나 고양이처럼 소중한 반려동물로 생각해 주면 좋겠다"며 "행복이와 파충류 들이 지금처럼 사이좋고 건강하게 살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