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자신의 고양이들 유기 신고하고, 이승을 떠난 주인

 

[노트펫] "신고자 분이 돌아가심. 순함,이쁨"

인천의 한 보호소에 들어온 고양이들의 사연이 애달프다.

 

지난 17일 동물보호관리시스템에 올라온 고양이 두 마리의 공고가 많은 이들을 슬프게 했다.

 

이 두 고양이는 고의로 버려진 게 아니라 죽음을 앞둔 주인이 스스로 택한 것으로 보여서 반려동물 기르는 이들의 가슴을 철렁하게 했다.

 

 

2013년 생인 페르시안 페프시안에게는 "신고자 분이 돌아가심. 순함, 이쁨"이라는 설명이 붙었다.

 

2015년 생 스코티시 폴드에는 "보호자 분이 돌아가심. 순함, 이쁨"이라는 설명이 달렸다.

 

공고에는 해당 동물의 특징을 적게 돼 있다. 발견시 특징과 성격 등을 적는 란이다. 특징란에 이런 설명이 붙어 있었다. 

 

설명대로라면 주인이 자신의 죽음을 직감하고, 맡길 곳을 알아보다가 결국 보호소에 보낸 것으로 풀이된다.

 

그런데 19일 현재 이 녀석들의 상태는 "공고중"이 아닌 "반환"으로 돼 있다.

 

다른 이가 데려가려해도 10일이 지나지 않아 데려갈 수 없다. 이틀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관계자는 "돌아가신 분의 친오빠 분이 녀석들을 데려갔다"고 말했다. 가족이 데려간 만큼, 이 녀석들은 운이 좋은 편이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1건

  • 예쁘고귀여운루나 2018/06/12 19:20:38
    그래도 가족분이데려가서키워주신다니너무감사할따름이에요 얼마나슬플까 행복하게살아 냥이들아

    답글 10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