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손주인듯 고양이 업어주는 아빠

 

[노트펫] 고양이를 업고 어딘가로 가고 있는 할아버지의 모습이 따스함을 안겨주고 있다.

 

전라북도 부안의 한 오디농장. 사진 속 고양이를 업고 있는 이는 농장주다.

 

 

고양이는 지금은 농장으로 와서 농장 경영에 참여하고 있는 40대 딸이 돌보는 고양이 중 한 녀석이다.

 

처음 딸이 농장에 왔을때 아버지에게 개와 고양이는 그저 시골집에서 키우는 동물들이었다.

 

하지만 개는 물론 고양이 역시 끔찍히 아끼는 딸의 성화에 아버지의 마음도 바뀌었다고.

 

 

그래서 지금은 사진처럼 고양이는 물론이고 개도 이렇게 손주처럼 업어 주신다는 귀뜸이다. 

 

"얼떨결에 고양이 업으시고는 금방 '에잇'하고 내려놓으셨어요. 그래도 결국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는 말이 새삼 와닿네요."

 

이 농장에서 돌보는 고양이만 지금 12마리. 이 녀석들을 수락해준 것 역시 겉으론 못마땅한 표정이지만 딸에 대한 아빠의 사랑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