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고양이 꽃이 피었습니다

 

[노트펫 김민정 일본 통신원] 고양이들이 있는 방에 종이박스를 깜빡 잊고 뒀다. 그랬더니 이런 모습이 연출됐다.

 

마치 종이박스 속에 고양이 꽃이 잔뜩 핀 것같다. 

 

일본의 IT매체 엔랩(nlab)은 최근 고양이 7마리와 사는 미노씨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7마리와 살아서인지 항상 정신이 산란한 미노씨. 얼마 전 고양이들 방에서 종이박스를 치우는 것을 깜빡했다.

 

 

다음날 방에 들어가봤더니 종이박스 가득히 고양이들이 들어차 있었다.

 

집사 미노씨가 들어오자 고양이들의 시선도 한쪽으로 쏠렸다.

 

서로 멋대로 몸을 겹친 채 상자 속에 들어차 있는 모습. 이 중에는 얼굴이 거의 보이지 않을 정도로 묻혀버린 녀석도 있었단다.

 

미노씨는 이 모습을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했고, "상자 속으로 함께 들어가고 싶다" "세상의 낙원" "보석상자" 등의 반응 달렸다.

 

 

그런데 미노씨의 트위터를 보다보면 이 녀석들 이렇게 뭉쳐 있는 것이 매우 익숙한 듯하다.

 

방석을 놓고도 네다섯 녀석들이 뭉쳐서 휴식을 취한다. 물론 사이가 매우 돈독한 고양이들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