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함께 여행하는 것이 가장 큰 행복이죠"

 

[노트펫]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바닷가, 산과 들을 통째로 전세 낸 기분은 어떨까?

 

생각 만으로도 가슴이 뻥뚫린다. 실제 그 생각을 실천으로 옮기는 가족이 있다.

 

 

광주광역시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다 현재는 전라남도 신안의 한 섬으로 귀농을 준비하고 있는 이승철 대표 가족. 

 

지난 2016년 봄 페이스북 계정을 시작하면서부터 아내, 그리고 반려견들과 함께 한 여행 사진들을 게시, 보는 이들에게 가슴 뻥뚫리는 청량감을 선사하고 있다.

 

 

바닷가에서 신나게 뛰어놀고, 산에서도 개들이 종종 걸음으로 따른다. 잠시 숨을 고를 때에는 행복이 뚝뚝 듣는 교감을 나눈다.  

 

산과 들, 바다, 그리고 봄, 여름, 가을, 겨울.

 

 

장소와 때를 가리지 않고 반려견들과 함께 한 모습들이 올라온다. 화보라도 해도 손색이 없다. 

 

이 대표는 22일 겨울바닷가의 시원함을 선사했다.

 

 

MTV를 타고 바닷가를 누비는 아빠. 그리고 그의 곁에 선 반려견 셋.

 

이 멋지고 행복한 풍경을 만들도록 허락해준 곳은 전라남도 완도군 신지도에 있는 명사십리 해수욕장.

 

 

래브라도 리트리버 말리(9살), 아메리칸 아키다 헬리(8살), 그리고 누가 봐도 가장 활달한 보더콜리 봄(1살)이가 아빠를 보호하고, 교감을 나누고, 때로는 거침없이 뛰어논다.

 

"쉬는 날 아이들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게 저와 아내에겐 가장 큰 행복이죠."

 

그런데 사진 속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이 보이지 않는다.

 

바로 아내 이유진씨. 부부가 서울에서 살 때 여성잡지 기자생활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사진 기술을 익혔다.  

 

 

주로 사진을 찍는 역할을 맡다보니 유진 씨의 모습은 보기 어렵단다.

 

그래도 인생의 반려자 아내의 모습을 남기진 않을 수 없다. 

 

 

유진 씨 역시 아이들과 남편과 하는 여행에서 남편 못지 않은 행복을 찾는 모양새다. 

 

"이런 멋진 모습들이 나오는 것은 애들 덕분이고 아내의 수고 덕분이죠. 단지 저는 묻어갈 뿐이랍니다.ㅎㅎ"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하기에 사진도 더 잘 나올 수 밖에 없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