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모닝노크로 고양이 깨워요" 훈훈한 아파트

 

[노트펫] "자동차 시동 전 노크로 엔진룸에 잠든 고양이를 깨워주세요!"

 

최근 SNS를 통해 훈훈함을 주고 있는 한 아파트가 있다.

 

이른바 길냥이들을 위한 '모닝 노크 캠페인'. 

 

추운 겨울, 따듯한 엔진룸에 들어가 있을지 모를 길고양이들을 위해 자동차를 '똑똑' 노크해 주자는 내용의 캠페인이다. 

 
그런데 부산의 한 아파트에 게시판에 아파트 관리사무소장의 직인이 찍혀 있는 모닝노크 포스터가 붙었다. 

 

'똑똑'만 해주면 된다냥

 

부산 구서동의 한 아파트에 부착된 이 공고문은 주민 아린 씨가 SNS 페이지에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공고문에는 "날씨가 추워지면 길고양이들이 온기가 남은 차량의 엔진룸 쪽에 들어가 쉬는 경우가 있으므로, 겨울 아침마다 자동차에 타기 전 '똑똑' 엔진룸을 두드려 달라"는 따듯한 당부가 담겼다.

 

예시가 담긴 친절한 사진도 함께다. 노크 소리를 들은 고양이들이 곧 차 밖으로 빠져나와 사고나 차량 고장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

 

냥이 사고도 예방하고, 차량 고장도 막고!

 

사진을 게시한 아린 씨는 "저희 아파트 클라스가 이 정도입니다"라며 뿌듯함을 표현했다.

 

게시물을 본 SNS 유저들 또한 "멋지다" "이런 데도 있구나~"라고 감탄하며 함께 훈훈함을 표출하기도.

 

날이 갈수록 쌀쌀해지는 겨울. 따듯한 엔진룸에서 잠든 길냥이들을 깨우려는 '똑똑' 소리가 구서동 주민들의 아침마저 따듯하게 덥혀줄 전망이다.

 

모두 모닝노크 부탁한다옹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