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동생의 군입대..동생처럼 찾아온 고양이

 

[노트펫] "동생이 곧 군대를 가기에 저와 어머니는 적적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마침 꾸꾸가 찾아와 줬어요."

 

지난 17일 경상남도 진주시 김 우씨 가족은 저녁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었다.

 

며칠 뒤면 군에 입대할 동생을 위해 어머니와 우 씨, 그리고 동생 셋이서 가족 저녁을 먹기로 한 터였다.

 

 

식당으로 가는 길 고양이 한 마리가 차 밑에서 울고 있는게 눈에 띄었다. 며칠 전부터 우 씨의 눈에 띄던 녀석이었다.

 

저녁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도 그 녀석은 그 자리를 떠나지 않고 있었다. 

 

"야옹아!, 차 밑에서 나와" 우 씨가 이렇게 말하는 순간 그 고양이는 망설임 없이 우 씨의 품으로 뛰어 들었다.

 

 

우 씨 가족은 그동안 고양이를 집 안에서 키운 적이 없었다. 어릴 적 따로 살던 누나가 고양이를 많이 키웠기에 관심은 많았다.

 

그러다보니 길고양이에도 눈길이 갔다. 집주변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챙겨주다보니 어느새 세 녀석이 집 마당에 자리를 잡게 됐다.

 

하지만 세 녀석들은 결코 집 안으로 들어오지는 않았다.

 

꾸꾸라는 이름을 붙여준 이 녀석, 누군가 버린 듯 했다. 하지만 그런 과거는 없는듯 우 씨와 어머니가 처음 맞는 집사인 것처럼 행동했다.

 

집에 온 지 며칠 되지도 않았는데, 우 씨를 주인이라고 생각하는지 항상 우 씨 주변에 있고, 배나 가슴 위에서 잠도 잔다.

 

 

자는 모습은 사람 같아 사람이 하나 들어온 것처럼 느낄 정도다. 

 

지난 20일 동생이 군에 입대했다. 다음날 21일 꾸꾸를 동물병원에 데려가보니 3개월령으로 추정되고, 대변에 세균이 조금 섞여 나온 것 외에는 건강에 이상이 없다고 했다.

 

"가족들이 어렵게 지낸 세월이 커서 동생의 빈자리가 무척 클 것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마침 꾸꾸가 동생을 대신하기나 할 것처럼 찾아와 줬네요. 동생처럼 키울 겁니다."

 

어머니 역시 무척이나 이 녀석을 좋아하신다고 우 씨는 귀뜸했다. 꾸꾸는 이 집에 복을 가져다 줄 행운고양이가 될 게 틀림 없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