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문화

"우리 집 햄찌가 탈옥을 시도했습니다만.."

 

[노트펫] 흡사 쇼생크의 탈출을 떠올리게 하는 탈옥 장면. 3개월령 햄스터 '도담이'의 모습이다.

케이지 천장 부분을 잡고 헛둘헛둘 몇 번 앞으로 가다가 뚝 떨어지자 무슨 일이 있었느냐는 듯 아무것도 모르겠다는 표정을 짓는다.

도담이 주인 공하연 씨는 이 모습이 귀여워 한참을 웃었다고 한다.

하연 씨는 "하루에도 몇 번씩 탈출하고자 천장을 열심히 오르는데요, 한 번도 성공한 적은 없습니다"라며 "실패하면 모르는 척해요"라고 말했다.

대학생인 하연 씨는 요즘 도담이를 키우는 재미에 푹 빠져 있다.

 

도담이를 위해 해먹을 비롯해 여러 시설물을 만들어준 하연 씨

 

 


이번 학기부터 자취를 시작한 하연 씨는 햄스터 한 마리를 분양 받아 함께 살기 시작했다.

처음엔 그저 혼자 지내는 게 심심하고 외로워 데려왔지만 키울수록, 볼수록 귀여워 더욱더 마음이 간다.

하연 씨는 "도담이는 자신의 이름을 다 알아듣고 구분할 만큼 똑똑해요. 고양이처럼 자기가 반응하고 싶을 때만, 간식이 있을 때만 아는 척을 한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산책하라며 방에 풀어둔 도담이가 절대 올라갈 수 없을 거라 생각한 높이의 침대에 끙끙거리며 올라가는 걸 보고 깜짝 놀랐다.

개나 고양이에 비해 햄스터와 할 수 있는 게 적을 것이라 여겼던 하연 씨의 생각은 완전히 바뀌었다.

지난주에는 도담이와 공원에 나가 산책을 하는 놀라운 경험도 했다.

 

햄스터볼이 있으면 햄스터와도 야외에서 산책이 가능하다

 


햄스터는 몸집이 작아 목에 직접 하네스를 하는 것이 아닌 '햄스터볼'을 이용해 산책을 시킬 수 있다.

줄이 연결된 투명한 볼 안에 햄스터를 넣어 움직이게 하는 방식이다. 그냥 놔두면 너무 빨라 순식간에 사라질 수도 있고 개나 고양이에게 물릴 수도 있어 산책 필수템이다.

 

하연 씨는 "햄스터는 수명이 2~3년으로 짧은 편이지만 강아지 키우는 것 못지않게 건강하게 잘 키울 생각입니다"라고 말했다.

몸집이 작고 반려견이나 반려묘에 비해 할 수 있는 게 더 적을 수도 있지만 이미 하연 씨에게는 어엿한 가족이 되었으니 말이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