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카드뉴스

강아지가 잘근잘근 아무거나 씹어요

 

강아지가 잘근잘근 아무거나 씹어요

씹고 뜯는 강아지의 습관 어떻게 해야 할까?

 

강아지는 생후 2개월까지 28개의 유치가 나고,

생후 7개월 사이에 이갈이를 합니다.

 

이 시기에는 잇몸이 간지러워

잘근잘근 씹는 행동을 합니다.

 

보통 껌이나 장난감으로 간지러움을

해소하게 하지만 물었을 때 움직이며 반응하는

사람의 손이나 발을 무는 것을 좋아합니다.

 

반응 없이 널브러져 있는 인형에서

가족의 손이나 발로 눈을 돌려

사람 손, 발을 무는 습관이 생기지 않게 하려면

이 시기를 잘 극복해야 합니다.

 

손으로 강아지를 밀거나 빼며 혼을 내면

반려견은 하나의 놀이로 인식하게 됩니다.

손으로 밀거나 소리치는 것은 오히려

더 자극을 주는 과정이 될 수 있습니다.

 

평소에 물고 뜯고 씹는 행위를 통해

가족과 유대 관계를 형성해 왔다면

강아지는 혼자 있는 시간에도 놀이라고 생각하며

물건을 물어뜯으며 훼손하게 됩니다.

 

한 번 습관이 되면 고치기 쉽지 않기 때문에

이갈이 시기에는 물기 적당한 껌이나

칫솔, 강아지용 치발기 등으로

간지러움을 해소시켜 주어야 합니다.

 

껌을 준 후에는 질리기 전에 치워버리거나

수시로 강아지용 치발기를 통해

잇몸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장난감을 가지고 놀아줄 때는

강아지가 물고 노는 장난감을 흔들며

자극하는 형태의 놀이는 좋지 않습니다.

 

장난감을 줄 때는 한 번에 4~5개의

장난감을 주는 것이 좋고

며칠에 한 번씩 다른 것으로 번갈아 바꿔주면

장난감을 가치 있는 것으로 인식하게 됩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