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카드뉴스

강아지가 잘 걸리는 3대 암

 

강아지가 잘 걸리는 3대 암

반려견 암 징후와 예방법을 알아보자

 

반려견의 수명이 길어지면서

암 발병률도 높아졌습니다.

 

악성림프종, 피부암, 유선 종양은

반려견의이 잘 걸리는 3대 암으로

불릴 만큼 흔합니다.

 

악성림프종

 

몸 곳곳의 림프 조직에 생기는 종양으로

대부분 간, 비장 림프절 부위에 있는

림프구에서 발견된다.

말기가 되기까지 어떤 증상도

나타나지 않아 발견하기 쉽지 않다.

 

피부암

 

비만세포종은 피부종양의 16~20%를 차지하며

가장 많이 나타나는 피부종양이다.

어느 부위에 발생하는지에 따라

생존율이 달라지고 재발률이 높다.

 

유선종양

 

대부분 암컷에게 나타나며

복부나 유두 주위에 멍우리가 생긴다.

림프절을 통해 다른 장기로 전이될

가능성이 많아 사망률이 높다.

 

이 외에도 여러 종류의 암이 발생하며

항암 치료가 보편적인 치료 방법입니다.

치료 시 부작용을 겪는 경우도 있지만

사람보다 부작용 발생 비율이

1/3 정도로 훨씬 적습니다.

 

반려견 암 조기 징후

 

-상처가 낫지 않는다

-식욕이 떨어진다

-비정상적으로 붓고 점점 더 부어오른다

-체력이 떨어지고 운동하길 주저한다

-근육이 굳어 풀리지 않거나 절뚝거린다

-체중이 준다

-악취가 난다

-씹거나 삼키기 힘들어한다

-몸에 난 상처에서 피나 분비물이 생긴다

-호흡하기 힘들어하고 볼일을 잘 보지 못한다

 

가장 좋은 예방법은 매년

동물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는 것!

 

중성화 수술을 통한 예방도 가능합니다.

암컷은 유선종양, 수컷은 고환종양

발생률을 현저히 낮출 수 있습니다.

 

 

 

최가은 기자 gan12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