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미국으로 간 캉스독스] 주인을 고르는 고양이의 판단력

[노트펫] 고양이들을 보면 스스로 주인을 고른 경우가 꽤 있다.

 

길고양이가 주인을 고른 경우 그 주인들은 대부분 매우 친절하고 상냥한 사람들이다. 물론 동물을 무척 좋아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이런 경우, 길고양이와 사람의 인연은 장기간에 걸처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

 

처음에는 길고양이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집 앞이나 창문 옆에서 먼저 야옹거리면서 그 집의 주인에게 관심을 표명한다. 그리고 어느 정도 사람과 고양이가 친숙해지면 그 집에 정착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작년 가을에 만났던 현지인의 경우도 비슷했다. 길고양이가 집 앞에서 며칠 동안 가지 않고 계속 있자, 먹이와 물을 주었다고 한다. 결국 1주일 정도 흐른 뒤 그 길고양이는 그 집의 고양이가 되었다.

 

마음 착한 그 집 주인은 고양이의 몸상태가 정상적이지 않다는 것을 알고 기꺼이 그 고양이에게 자신의 집을 내어준 것이다.

 

몇 년 전 필자의 지인도 임신한 길고양이를 받아주고, 새끼를 낳고 키울 수 있게 해주었다. 3개월 후, 어미 고양이는 자기 새끼들을 두고 갑자기 사라졌지만 새끼 두 마리는 지인의 집에서 어른으로 성장했다.

 

십여 전 필자의 부모님에게 매일 저녁 자명종처럼 찾아와서 밥을 얻어먹고 갔던 길고양이도 부모님과 그런 관계를 형성하길 바랐을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남은 일정이 너무 짧아서 인연이 그렇게까지 이어지지는 못하였다. 안타까운 일이다.

 

2년 전 만났던 이 길고양이도 같은 집에서 며칠 동안 가지 않고 있었다. 물론 그 곳에서 끼니와 물을 모두 해결하고 있었다. 필자의 생각으로는 이 고양이가 자신의 주인을 고르는 중이었던 것 같았다.​

 

 

위의 3가지 경우를 놓고 보면 주인을 찾는 길고양이들의 판단력은 정확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 분들은 누구보다 동물을 사랑하고 아끼는 분들이기 때문이다.

 

세상을 살다보면 사람만이 높은 지능과 합리적인 판단력을 가진 존재가 아님을 알 수 있다. 그런 생각은 대자연에 대한 일종의 오만함 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동물들도 자연에서 살아갈 수 있는 충분한 지능과 판단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길고양이의 경우, 자신이 기댈 수 있고 진심으로 따를 수 있는 좋은 주인을 선택하는 혜안까지 가지고 있는 것 같다. 이런 능력을 가진 동물이 고양이 외에 또 있을까 싶다. 

 

미주리에서 캉스독스(powerranger7@hanmail.net)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