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양쌤의 수의학 이야기] 폭염 속에서 반려동물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호하는 팁

[노트펫] 기록적인 폭염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어린이 차량 방치 사고가 또 발생하는 등 날씨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상 기후로 인한 피해는 우리나라에만 국한되는 것은 아니어서, 이웃 나라인 일본과 미주 일부 지역에서도 더운 날씨로 인해 직간접적인 인명·재산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상황입니다.

 

폭염으로 인한 피해는 주기적으로 발생하지만, 가장 최근의 유사 사례로는 작년(2017년)의 유럽을 들 수 있는데요.

 

당시 유럽 일부지역에서는 수은주가 섭씨 44도를 넘나들었고, 알프스에 열대야가 발생하고 영국은 40년만에 최고 온도를 갱신하는 등의 기록이 이어졌습니다.

 

이런 날씨엔 사람 뿐만 아니라 동물도 퍼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영국 왕립동물보호협회(RSPCA)에서 '폭염 가운데 반려동물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보호하는 팁'을 발표했는데요. 지면을 빌려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1. 아주 잠시 동안이라도 반려동물을 차 안이나 건물 바깥, 폐쇄된 온실 등에 절대로 방치해두지 마십시오. 이러한 공간의 온도는 순식간에 47도씨까지 오를 수 있습니다.

 

2. 반려동물이 항상 그늘진 공간과 신선한 물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해 주십시오.

 

3. 물그릇에 얼음을 띄워 주거나 얼음으로 된 간식을 만들어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4. 물에 적신 수건이나, 수건으로 감싼 아이스팩을 주기적으로 제공하는 것도 체온 조절에 도움이 됩니다.

 

5. 직사광선을 피하고, 달아오른 지면에 발바닥 패드가 손상되는 것을 막기 위해 아침이나 늦은 저녁에 산책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원문 : https://www.rspca.org.uk/adviceandwelfare/seasonal/summer)

 

반려동물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열사병을 비롯한 기후 변화에 따라 건강상의 위협을 받을 수 있고, 사람보다도 체구가 작고 열의 발산이 용이하지 않은 신체적 특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지면에서 발산되는 열에 취약합니다.

 

반려인과 반려동물 모두 이어지는 폭염에 현명하게 대처하실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양이삭 수의사(yes973@naver.com)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