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청담우리병원의 생생진료기] 우리 고양이가 미아가 된다면?

 

고양이들의 가출 사건은 종종 일어납니다. 

 

영역을 만드는 동물인 고양이에게 영역은 즉, 영역 안에 있으면 안심할 수 있지만 영역 밖으로 나가면 불안을 느끼게 됩니다.

동물병원을 데려가거나 다른 이유로 밖에 데리고 나갈 때 이동장 안에 고양이가 울어대는 것은 영역 밖으로 끌려 나갔다는 불안함 때문이에요.

 

만약 동물병원에 가는 도중 이동장문이 열려 고양이가 밖으로 나갔다면, 고양이는 불안한 나머지 주인이 부르는 소리는 완전히 무시하고 어디든 좋으니 몸을 숨길 수 있는 장소로 도망치려 합니다.

 

 

그게 고양이들의 습성이기 때문이죠. 

만약 미아가 됐다면 "도망친 장소에서 그렇게 멀리가지 않았다"라고 생각하고 수색하도록 해야 합니다.

 

어딘가에서 불안해하고 두려움에 떨며 숨어 있을 테니, 도망간 장소 중심으로 고양이가 웅크리고 있을 만한 장소를 찾는게 좋습니다.

고양이는 며칠씩 같은 장소에 웅크리고 있는 경우도 있을 만큼 의외로 오랫동안 꼼짝 않고 숨어 있는 동물이라고 해요.

간혹 집고양이가 중성화를 안했을 경우 또는 열려 있는 창문이나 문을 통해 집을 나가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럴 때 사람들은 흔히 "고양이가 도망쳤다"라고 하는데, 고양이는 자기 영역이자 가장 안심할 수 있는 장소인 집에서 도망치지 않는다고 해요.

 

 

한걸음 밖으로 나선 순간 이미 영역 밖에 있다는 것을 깨닫고 본능적으로 어딘가로 몸을 숨겨버릴 생각을 하며 가까운 곳으로 숨어버립니다.

 

나간 장소를 중심으로 고양이가 숨어 있을 만한 곳을 찾아본다면 그곳에 있을 경우가 많습니다.

 

집고양이에겐 창문이나 문은 영역의 경계선이라고 합니다. 그 안과 밖에서 고양이들의 심리는 크게 달라집니다.

 

안에 있을 때는 안심하고 있기 때문에 "잠깐 나가 볼까"하는 생각을 한다고 하고, 창밖을 바라보는 이유는 자유로워지고 싶어서가 아니라 영역 밖을 감시하기 위해서라고 합니다. 

 

정말 잃어버렸을 때의 대처방법은?

 

 

주변에서 찾는 경우도 많지만 중성화를 하지 않은 아이가 발정이나 나갔을 경우나 사람이 많은 곳에서 도망쳤을 경우, 차에 놀라 멀리 도망쳤을 경우 등등, 이렇게 여러 가지 이유로 정말 미아가 될 경우가 있습니다.

 

따라서 여러 가지 가능성을 상상하고 수색해야 해요.

 

아이를 잃어 버렸을 경우엔

 

첫 번째.

아이가 사라진 장소 주변부터 꼼꼼히 수색

두 번째.

 

우선 가까운 동물병원이나 동물보호소에 전화해서 주인을 잃은 고양이가 있는지 확인한 후 연락을 부탁을 해야 합니다.

 

세 번째.

 

혹시나 보호하고 있거나, 소식을 아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으므로 전단지를 만들어 여기저기 합니다.

 

제일 중요한 대처 방법은 중성화 혹은 동물등록 그리고, 인식표를 꼭 해주시는 것입니다.

 

아이가 없어지더라도 동물등록으로 인식을 할 수도 있고, 또는 아이를 발견하게 되어 인식표를 확인하여 연락을 줄 수 있으니 꼭 해주시는게 좋습니다.

 

#청담우리동물병원 

 

청담우리동물병원 학술팀 멤버들. 그림을 클릭하면 진료 사례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