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칼럼 > 칼럼

[일본으로 간 냥이, 로라] 고양이 기분은 날씨 탓!

비 오는 날, 잠에서 덜 깬 눈을 비비며 일어나려 할 때, 마냥 잠에 빠져 꼼짝도 않는 냥이!

 

고양이가 되어 실컷 잠자고 싶다는 생각마저 드는 순간이다.

 

이런 날은 누구든지 이불 속에 더 머물고 싶어지는데 사람에게도 동물에게도 자연스러운 이치다.

 

자연계의 동물들은 비가 오면 사냥 나가도 헛탕치는 일이 대부분이다.

 

먹잇감들도 둥지에 웅크려 다니질 않으니 활동을 해도 효율이 나쁘다.

 

차라리 잠이라도 실컷 자 두어 체력을 쌓아 두는 거다.

 

자연 본능이 아직 많이 남아있는 냥이는 비만 내리면 졸음이 쏟아져 그렇게 자고 또 자는 것이다.

 

보통 때는 이른 아침 부터 냐옹냐옹 울며 먹이 달라던 냥이도 그런 날은 그저 잠만 자, 어디 아프지 않나 살짝 걱정하게도 만든다.

 

이렇게 냥이 기분은 날씨에 따라 많이 달라진다.

 

 

집에서 함께 하는 동물 중에서도 특히 야생 본능이 많이 남아있어 더 그렇다.

 

대신 햇살 좋고 맑게 갠 날은 냥이도 웬지 움직임이 활발하다.

 

이제 슬슬 사냥을 나서야지 하고 준비라도 하는 듯, 눈빛마저 초롱초롱 해진다.

 

그런 날 표정을 잘 살펴보면 자신만만하며 행동도 민첩하다.

 

그러나 집고양이는 그 넘치는 에너지를 쓸 곳이 없다.

 

대신 장난감으로 이리저리 뛰게 해 사냥을 하듯 실컷 놀아주면 좋다고 한다.

 

맑게 개인 날엔 특히 낚시 놀이를 많이 해 주어야 겠다.

 

괜히 비 오는 날, 누워만 있는 냥이가 가엾다며 일부러 깨워 놀아주지 않아도 괜찮을 것 같다.

 

쌩쌩 바람이 세게 부는 날도, 냥이 기분은 아주 별로다.

 

이런 날은 스트레스가 잔뜩 쌓여있다 하니 참고해 대응해 주자.

 

그 윙윙거리는 바람 소리가 냥이 귀에는 마치 사냥감들이 움직여대는 소리로 들린다.

 

소리는 들려 오는데 사냥하러 갈 수 없으니 답답한 것이다.

 

안절부절 하기도 하고 때때로 두 귀를 쫑긋 움직여 가며 신경을 곤두세운다.

 

집사는 바람이 세게 부는 날, 냥이 눈치를 잘 봐야 한다.

 

눈 오는 날이면 어떨까?

 

눈은 소리를 흡수하기에 냥이 청각이 그리 예리해 지진 않는다.

 

야생의 사막에 살던 냥이한테 눈 내리는 날은 견디기 힘든 추운 날이다.

 

자연히 활동량도 떨어진다.

 

그런데 추운 북쪽 지방 출신 냥이는 예외다.

 

눈이 쌓여도 사냥하던 습성이 있어 그런 날 잠에만 빠져있지 않는다.

 

추운 노르웨이 숲 태생인 '노르웨이의 숲 '고양이 등이 그렇다고 한다.

 

이렇게 냥이 기분은 날씨에 따라 많이 변한다.

 

습도가 높아지고, 또 고양이가 축 늘어진 수염을 바로 세우려고 열심히 세수한다면 곧 비가 내릴거라고 한다.

 

동물병원 데려갈 때도 날씨를 참고해 보면 좋겠다.

 

그런데 요즘 고양이들, 비 오는 날 즐기는 게 하나 있다.

 

유리창에 똑똑 떨어지는 빗방울을 유심히 관찰하는 거다.

 

어쩌면 그리도 오랫동안 즐기는 지 모르겠다.

 

비 오는 날 사색하는 냥이처럼 보여 멋지기까지 하다.

 

아파트 베란다라면 의자 하나 두고 올라가 감상할 수 있게 해주면 어떨까

 

고양이가 그런 날 갑자기 조용해 지면 웬지 집사도 마음이 평안하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