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칼럼&기획연재 > 칼럼
  • 칼럼

     

[캉스독스의 동물세상] 개들이 주인에게 원하는 7가지

흔히 인간의 유일한 친구는 개라고 한다. 하지만 그 개들은 친구라고 불리지 않고, 주인(主人)이라고 불리는 사람들과 함께 살고 있다.

 

논리적으로 모순적인 구조다. 그런데 사람들과 함께 살고 있는 개들은 자신의 주인인 사람에게 큰 것을 바라지는 않는다. 비교적 소박하고 단순한 것들을 바란다.

 

개들이 사람의 언어를 구사할 수 없으니 필자가 대신 개들이 원하는 몇 가지를 적어본다. 개를 키우고 있거나 계획이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다.

 

아름다운 장모 치와와. 좌측이 벅스(수컷), 우측은 골디(암컷)


1. 목욕을 자주 시키지 말아주세요

사람들은 자신의 개가 냄새난다는 이유로 목욕 자주 시키려 한다.

 

하지만 이는 개들에게 큰 고통이다. 특히 강력한 향기가 나는 샴푸를 온 몸에 바르고 씻기는 것은 후각이 예민한 개에게는 고통 그 자체라고 할 수 있다.

 

잦은 목욕은 개들의 피부에 다양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따라서 목욕보다는 간단한 빗질을 자주하는 게 좋다.

2. 이상한 미용은 이제 그만

사람들은 자기 개를 더 귀엽게 만들고 예쁘게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흰털을 분홍색으로 물들이는 염색도 하고, 많은 돈을 들여 트리밍도 자주 시킨다. 개들은 이 모든 행위를 고통스러워한다.

 

개를 자연 그대로 그냥 생긴 모습 그대로 두면 안 될까?

3. 고통스러운 수술도 이제 그만

사람들은 멀쩡한 개들을 수술시킨다. 그것도 사람의 머릿속 상상으로 개의 미래를 미리 단정 짓고 돌이킬 수 없는 수술을 해버린다.

 

제법 많은 돈이 들어가는 외과수술도 잘 한다. 불임수술, 성대 제거 수술. 이름만 들어도 무시무시하다.

 

그런 수술을 받으면 개들은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기 마련이다.

 

생식력을 잃은 개는 먹는 것으로만 모든 욕구를 해소하려 한다. 비만의 위협이 높아지기 마련이다.

 

성대 수술을 받은 개들의 듣기 거북한 이상한 소리를 들어보면 이런 생각이 든다. ‘저런 그런 소리를 들으면서 개를 키우고 싶나?’

4. 제발 때리지 말아 주세요

개가 말을 잘 듣지 않는다고 구타하는 주인들이 있다.

 

개들은 털이 피부를 덮어서 맞은 표시가 사람에 비해서는 잘 나타나지 않는다. 하지만 개도 사람에게 맞으면 속으로 골병이 든다. 핏자국이 들고 멍이 생기기 마련이다.

 

개들은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이 하는 말의 뜻을 정확히 알아듣지 못한다.

 

그런데 그런 개를 때려서 무엇을 하겠는가, 개를 때리는 주인의 성격만 안 좋아지기 마련이다. 또한 개의 성격도 나빠질 것이다.

 

늘 위축되어 있고, 주인의 눈치만 보는 개를 키우고 싶지 않으면 개에게 매질을 가하는 행위는 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폭력은 사람에게도 안 좋지만 개에게도 좋지 않다.

5. 홀로 있게 하지 마세요

개들은 사회적 동물이다. 개는 원래 무리 생활을 하는 늑대의 친척이고, 후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개의 세계에서 무리는 자신의 동족인 개가 아닌 자신을 키워주는 사람들이다.

 

개가 자신의 주인이 없는 상태에서 혼자 오래 있으면, 자신이 무리에서 버림을 받았다고 생각하기 쉽다.

 

따라서 개들을 혼자 두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6. 개와 사람들의 시간은 다르게 흘러 갑니다

사람과 개의 수명은 약 6~7배 정도 차이가 있다. 사람에게 2016년은 1년에 불과한 비교적 짧은 시간이지만, 개에게 사람의 시간으로는 6년에 해당되는 매우 긴 시간이다.

 

개를 몇 년 키우다 보면 사람보다 급속히 빨리 나이가 드는 것을 알 수 있다.

 

즉, 나이든 개를 계속 강아지 취급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강아지 때 자신과 함께 했던 놀이 방식을 주인이 나이 든 개에게 적용하면 개는 따라갈 수 없다.

 

개의 시계는 사람의 시계보다 6~7배속으로 빨리 간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7. 변치 않고 사랑해 주세요

야생의 개들은 주거 이전의 자유가 있지만 사람과 함께 사는 개들은 그런 주거 이전의 자유가 없다.

 

또한 자기가 아는 대상은 세상에 주인 가족 밖에 없다. 따라서 그런 가족들에게 사랑을 받지 못한 개들은 평생 불행할 뿐이다.

 

개에게 세상의 전부는 주인이다. 사람들이 자신이 키우는 개를 나이가 들어도 늘 사랑해주고 아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