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라이프 > 뉴스 > 문화
  • 문화

     

[도서] 버려진 개들의 언덕

ⓒ노트펫

 

자연 생태 문학가인 저자는 우연한 기회에 12마리 유기견을 관찰하기 시작한다. 이 관찰은 2년여 동안 지속되는데 인간에 의해 버려진 도시의 유기견들이 어떤 삶을 살고 어떻게 죽어가는 지를 지켜본다.

 

저자는 과도한 감정 표현 없이 담담하게 유기견 12마리의 삶을 묘사함으로써 인간 중심의 도시 문화 속에서 쉽게 버려지고, 아무렇지 않게 폭력의 대상이 되는 버려진 개들의 비참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이 책은 20년 전 대만의 이야기이지만 현재 한국의 길 위에 사는 동물들의 모습과 똑같다. 유기견과 길고양이, 주린 배를 채우지 못하고, 질병에 걸려, 차에 치여 죽고, 포획되어 시설에서 안락사로 죽어가는 동물들에게 도시는 가혹하다.

 

도시는 버려진 개들에게 살 권리를 허락하지 않는다. 버려진 개들에게는 시민권도 생존권도 없다.

 

특히 길 위의 동물에 대해 장기간의 관찰을 통해 축적된 자료 없이 포획해서 죽이기에 급급한 한국의 동물 관련 정책에 일침을 가하는 책이기도 하다.

 

개들은 버려진 아이들처럼 길거리를 떠돌고, 돌봄을 받지 못하다 보니, 불량 청소년처럼 위협적으로 굴 때도 있지만 열등감에 빠져 자신감 없어 할 때가 대부분이다.

 

충성스러우면서도 단순한 개들은 잔인하게 버려지면 몸과 마음에 큰 충격을 받아 오랫동안 두려움 속에 살게 된다. 버려진 개들은 더 많은 보살핌을 필요로 하는 존재일 뿐임을 책 속 12마리 개들이 보여주고 있다.

 

저자는 조류의 생태를 소재로 한 산문으로 타이완 자연 생태 문학의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최근에는 주로 생태 여행, 고도 탐방, 산과 들의 채소와 과일을 소재로 한 글을 쓰고 있다. 자연에 관한 약 서른 권의 저작을 내놓았으면 타이완 시 문학상, 타이완 자연환경 보호상, 우루친(吳魯芹) 산문상 등을 수상했다.

 

글쓴이 류커샹/ 옮긴이 남혜선/ 출판 책공장더불어/ 정가 13,000원

김건희 기자 com@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