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반려동물 화장장 난립에 골치아픈 일본

 

[노트펫 김민정 일본 통신원] 지저분한 묘비 주변엔 허물어진 비석이 흩어져 있다. 잡초는 제멋대로 자라 있고 흙더미 처럼 쌓인 쓰레기 더미들.

 

"소중한 가족이 잠들어 있습니다. 제발 파헤치지 말아주세요. 비석 만이라도 돌려주세요." 묘지가 있던 곳엔 유족들의 비통함이 어린 메시지 카드가 걸려 있다.

 

사람 묘지가 아니다. 일본 오사카의 한 반려동물 공동묘지에 내걸린 한 유족의 절규다.

 

반려동물 장례시설이 부족한 우리나라와는 달리 일본은 지금 난립한 반려동물 장례시설 때문에 골치가 아프다. 너무나 많이 지어진 탓에 방치된 채 유령시설이 되어가고 있다.

 

일본의 뉴스포스트세븐은 최근 일본의 반려동물 묘지 실태 기사를 송고했다.

 

앞서 언급한 곳은 오사카의 한 반려동물 장례시설. 1991년 창업 이래 반려동물의 화장부터 납골, 장례식까지 해오던 곳이었지만 올해 1월 갑자기 폐업, 반년 이상 방치된 상태다.

 

근처의 한 주민은 "폐업 후엔 전부 방치된 상태 그대로다. 그 와중에 매주 공양하러 오는 이들이 끊이지 않는다. 모두 슬픔에 빠져 있다"고 뉴스포스트세븐에 말했다.

 

반려동물 붐이 일어나면서 반려동물 화장업자도 크게 늘었다.

 

전일본반려동물묘지협회의 이사는 "3년 전 조사에 의하면 전국에 1000개 정도 화장업체가 있다. 20년 쯤 전 부터 늘기 시작하더니 최근 10년 전 부터 급증했다"고 말했다.

 

반려동물 화장과 매장에 관한 법률이 없고 감독 관청이 없는게 일본의 현실이다.

 

지자체에 따라 반경 100미터 이내에 민가가 없을 것 등을 기준으로 정해놨지만 기본적으로 누구든 개업이 가능하다는 이야기다.

 

그 결과 전국 각지에 반려동물 화장장이 속속 들어섰는데 그 만큼 업자와 이용자 간 트러블도 속출했고, 그 와중에 윤리관이 낮은 업자들도 등장했다.

 

파산 후엔 야반도주하거나 조악한 화장로에 유체를 태워 이상한 냄새로 소동을 일으키거나 개별화장한다 해놓고 다수의 유체를 한꺼번에 화장한 사례도 나타났다.

 

 

제대로 된 회장로를 만들려면 그것만으로 500만~1000만엔은 든다. 토지와 사무소 공양탑 등을 합하면 초기 투자비용은 수억 엔이 된다.

 

화장 비용은 1회에 약 3만~5만엔(약 30만~50만원) 정도로 과다 경쟁의 결과 초기 투자비용의 회수도 되지 않아 파산하는 업자가 적지 않다고 뉴스포스트세븐은 진단했다.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