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11세 꼬마 "강아지 치료비 벌게 저를 써주세요"

 

[노트펫] 미국에서 반려견의 치료비를 벌기 위해 자신의 '고용 전단지'를 붙이고 다닌 11세 소년의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지역방송 'WREG 채널 3'는 인디애나 주에 사는 11세 소년 루카스 풀러(Lucas Fuller)가 반려견의 치료비를 벌고 싶어 전단지를 붙이게 된 사연을 소개했다.

 

루카스의 반려견 '베어'는 최근 수의사로부터 '블라스토마이코시스(Blastomycosis, 전신성 곰팡이성 질병)' 진단을 받았다. 눈에서 고름이 나오고 심한 기침을 하는 등 상태도 매우 좋지 않았다.

 

하지만 가족이 감당하기에 치료비는 만만치 않은 금액이었다. 이에 루카스는 자신이 직접 전단지를 만들어 마을 주변에 붙이기 시작했다.

 

 

강아지가 많이 아파 치료비를 벌어야 하니 자신을 고용해 달라는 내용의 전단지였다. 잔디 깎기와 손질, 세차를 할 수 있단 설명과 함께 항목에는 각각 가격이 붙었다.

 

루카스의 사연은 이 전단지를 본 누군가가 SNS에 사진을 찍어 올리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반려견을 아끼는 소년의 마음씨에 감동한 네티즌들은 인터넷 펀딩 페이지를 통해 베어를 위한 치료비를 모아줬다.

 

31일 현재 3000달러가 넘는 금액이 모여 베어는 무사히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최소 넉 달 이상 치료가 필요할 것으로 보이지만, 무엇보다 루카스가 매우 기뻐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한편 베어가 걸린 블라스토마이코시스는 개의 폐에서 시작돼 전신으로 퍼질 수 있는 질병이다. 감염된 흙과 접촉할 시 발생할 수 있으며 백신도 존재하지 않는다.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면 개에게 매우 치명적일 수 있다.

안정연 기자 anjy41@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