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우리 강아지 살려주세요" 구조요청한 남자의 두 얼굴

 

화재가 난 집에서 강아지를 구해달라고 구조 요청을 하면서 그간의 학대 행위가 발각된 남성을 동물전문매체 더도도가 지난 16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달 초 미국 캘리포니아주 롬포크 소방서에 한 가정집에 불이 났다는 화재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도착했을 때 주인인 에드워드 반터셀(Edward Vantassel)은 불길을 피해 집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에드워드는 다급하게 "우리 강아지 푸(Pooh)가 아직 집 안에 있다"며 반려견을 구조해 달라고 부탁했다.

 

망설임 없이 집 안으로 뛰어들어간 소방관들이 강아지를 발견하고 안심한 것도 잠시, 그들은 깜짝 놀라고 말았다.

 

집 2층에서 종이 상자에 갇힌 채 발견된 강아지의 입과 뒷다리가 고무줄로 꽁꽁 묶여 있었기 때문이다.

 

푸가 발견된 박스

 

소방관들은 그 모습이 "반려견이라기보다 죄수와 같았다"고 말했다.

 

소방관들은 황급히 푸를 데리고 나와 입과 다리에 감긴 고무줄을 제거하고 물을 주었다.

 

푸는 물을 마시면서도 겁에 질린 듯 벌벌 떠는 모습을 보였다고 소방관들은 매체에 전했다.

 

푸는 치료를 위해 병원으로 옮겨졌고, 의료진과 경찰은 녀석이 주인에게 학대를 당해온 사실을 확인했다.

 

 

결국 에드워드는 동물 학대 혐의로 구속돼 현재 구치소에 수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에게 책정된 보석금은 10만 달러, 우리 돈으로 1억 1435만원이다.

 

현재 위탁 가정에서 지내는 푸는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고 매체는 전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