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발리에서 닭꼬치인줄 알고 먹었는데..

Animals Austrailia

 

한 번쯤은 가보고 싶은 휴양지 인도네시아 발리. 올해 방영된 tvN 윤식당에서 보여준 낙원 같은 모습에 그 매력은 높아졌다.

 

만일 올 여름 발리를 꿈꾸는 이들이라면 주의할 일이 생겼다. 자신도 모르게 개고기를 먹게될 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호주 ABC방송은 발리에서 개들이 어떻게 죽임을 당하고 관광객들에게 사타이(satay) 치킨으로 팔리는지 공개했다.

 

호주 동물단체 애니멀스오스트레일리아의 조사를 바탕으로 방송이 제작됐다.

 

사테(sate)라고도 불리는 사타이는 인도네시아 전통 꼬치 음식이다. 음식점은 물론이고 길거리에서도 볼 수 있다.

 

 

예전 중국에서도 길거리에서 파는 꼬치에 개나 고양이, 쥐고기를 쓰는 것이 알려져 충격을 준 적이 있다. 그런데 발리에서도 그런 일이 벌어지고 있었다.

 

한 노점상이 호주 관광객들에게 사떼라고 씌인 바구니를 보여주며 "단돈 1달러…사타이 치킨…개고기 아닙니다"라고 말한다.

 

관광객은 "개고기가 아니면 괜찮다"고 말한다.

 

하지만 애니멀스오스트레일리아 회원이 그 노점상을 찾아 물어본 결과는 사실이 아니었다. 사타이 치킨이 아닌 사타이 개고기였다.

 

노점상이 바구니에 개 사진을 붙여 돌아다닌 것도 실은 개고기를 팔기 때문이었다. 그러면서도 관광객을 속였다.

 

많은 관광객들이 그 사실을 모른채 개고기를 즐겼다. 일부는 먹다가 모자라 추가할 정도였다.

 

발리 현지의 동물보호단체는 한 해 약 7만 마리의 개가 도살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예상하다시피 전부 식용이다.

 

좁은 우리에 갇힌 채 몽둥에 맞아 죽거나 목이 졸리고, 혹은 약물에 의해 도살된다는게 애니멀스오스트레일리아의 조사 결과다.

 

발리에서 개고기는 불법이 아니다. 원래 없었으나 최근 몇년새 돈을 벌 목적에서 소수 집단이 퍼뜨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올 여름 발리를 갈 예정이라면 노점상이 권하는 사테는 쳐다보지 않는 것이 좋다. 

 

 

김세형 기자 eurio@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