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입원한 할머니에 반려견 보여주려'..임신부 위장한 손녀

 

할머니가 병환으로 입원하자 그녀의 쾌차를 위해 13년간 할머니가 기르던 반려견을 몰래 병원에 데리고 들어온 손녀가 화제가 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메트로가 지난 13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산타 마리아 출신의 21살 수의 테크니션 쉘비 헤닉의 할머니는 약물 반응으로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했다.

 

쉘비는 평소 할머니와 매우 가까웠다. 집이 20분밖에 떨어지지 않았을 뿐더러 할머니의 개 '팻시'를 보기 위해서 자주 방문하곤 했다.

 

 

쉘비의 할머니는 팻시를 무척 아꼈다. 팻시가 태어난 지 2주밖에 되지 않았을 때부터 13년간 키워와 유대감이 무척 깊었다고 한다.

 

쉘비는 할머니가 입원한 지 사흘이 지나고 그동안 팻시를 잊고 있었음을 깨달았다. 그리고 쉘비는 할머니의 쾌차를 위해 한 가지 작전을 계획한다.

 

그것은 할머니에게 가장 큰 힘을 줄 수 있는 팻시를 몰래 병문안에 데려가는 것이었다.

 

쉘비는 큰 담요를 몸에 칭칭 두르고 그 안에 팻시를 넣어 임신부처럼 위장했다.

 

 

쉘비는 "모든 걸 준비하고 간 것은 아니었다. 그런데 마침 우연히 내 차에 담요가 있었고 팻시와 함께 있었다. 더구나 팻시는 담요 안에서도 조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간호사 중 한 명이 의심을 품은 것 같기도 했지만 그녀는 그냥 지나쳤다. '오, 하느님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쉘비가 병실에 들어서자 할머니는 1년 전 쉘비의 동생이 낳은 아기를 데려온 걸로만 알았다.

 

 

그후 담요 속 주인공이 팻시라는 걸 안 할머니는 기쁨에 찼고, 팻시 역시 오랫동안 반가움을 표했다고 쉘비는 전했다.

 

쉘비는 "나와 팻시가 이 일을 해내서 정말 기뻤다. 나는 그날이 '할머니의 날'이 됐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메트로에 말했다.

송은하 기자 scallion@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