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러시아 뉴스에 깜짝 등장한 개..15초만에 유명세

미르24 뉴스 캡처 화면

 

검은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지난주 러시아 뉴스 생방송 스튜디오에 난입해 전파를 타면서, 15초 만에 유명세를 얻었다고 반려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가 지난 22일(현지시간) 전했다.

 

러시아 '미르24 뉴스' 앵커 일로나 리나르트는 소비에트 시대 모스크바 주택 철거 뉴스를 전하던 중 개 짖는 소리를 듣고 깜짝 놀라서 뒤를 돌아봤다.

 

검은 래브라도 리트리버가 데스크 밑에서 고개를 내밀었고, 리나르트 앵커는 깜짝 놀라서 기함을 했다.

 

하지만 검은 개가 꼬리를 흔들자, 앵커는 웃으면서 계속 뉴스를 전하기 위해 노력했다. 개는 킁킁거리며 냄새를 맡았고, 계속 짖었다. 게다가 개는 데스크 위에 올라와 뉴스 원고에 발을 뻗었고, 당황한 앵커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리나르트 앵커는 뉴스 제작진들에게 “개 한 마리가 여기 있네요. 이 개가 스튜디오에서 뭘 하는 건가요?”라고 물었다. 하지만 제작진도 당황해서 앵커에게 즉답을 주지 못했다.

 

다행스럽게도 검은 개는 순하게 행동했다. 앵커는 평정을 되찾았고, 개를 쓰다듬으면서 재치 있게 “나는 사실 고양이를 더 좋아합니다. 네, 저는 캣 레이디에요.”라고 말했다. 그리고 뉴스를 이어갔다.

 

개가 어떻게 뉴스 생방송 스튜디오에 들어왔는지, 사고인지 고의인지 확실히 알려지진 않았다.

 

이 뉴스 생방송 사고 동영상은 지난 18일 유튜브에 게시돼, 일주일도 안 돼 조회수 450만회를 기록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