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BBC 다큐멘터리 찍다 반려견에게 물려 숨진 주인

스태포드셔 불 테리어

 

영국 공영방송 BBC 다큐멘터리에 참여한 영국 남성이 발작 중에 반려견에게 물려서 사망했다고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지난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리오 페리보이토스(41세)는 지난 20일 수도 런던 북부 자택에서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고 쓰러졌다. 스태포드셔 불 테리어 종(種) 반려견 ‘메이저’가 주인의 발작에 놀라서, 흥분 끝에 주인의 목을 물었다.

 

당시 BBC 촬영팀이 현장에 있어서, 다급하게 구조를 요청했다. BBC 대변인은 “BBC 다큐멘터리 방송팀 한 사람이 현장에 있었지만 촬영을 하던 상황은 아니었다”며 “사건이 벌어지자 응급차를 불렀다”고 밝혔다.

 

페리보이토스는 병원 응급실에 실려 간 지 2시간 만에 과다출혈 쇼크로 사망했다. 페리보이토스는 최근 약물 문제로 발작 증세를 보여 왔다.

 

경찰은 BBC 촬영팀을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 중이다. 텔레그래프는 BBC의 다큐멘터리가 무슨 주제의 다큐멘터리였는지 알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페리보이토스 위층에 사는 제프 모건(52세)은 사건 당시 큰 비명소리와 함께 페리보이토스가 ‘이 놈을 떼어 내요! 떼어 내요!’라고 외치는 소리를 들었다고 증언했다.

 

페리보이토스의 이웃들은 메이저가 착하고, 훈련이 잘된 개였고, 2~3개월 전 주인이 발작으로 쓰러졌을 때 이웃에게 알려서 주인의 생명을 구한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BBC는 스태포드셔 불 테리어가 영국내 견종 금지법이 금지한 종(種)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김국헌 기자 papercut@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