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뉴스 > 해외

강아지가 여권을 물어뜯어서..여행 강제 취소된 가족

 

[노트펫] 반려견이 여권을 물어뜯는 바람에 여행이 강제 취소된 가족의 이야기가 안타까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지난 22일(현지 시간) 장난꾸러기 강아지 때문에 370만 원짜리 휴가를 취소해야 했던 가족의 사연을 보도했다. 

 

영국 윈체스터에 사는 엘라(Ella)와 러셀(Russell) 부부는 세 명의 자녀 에린(Erin), 틸리(Tilly), 해리(Harry)와 함께 스페인의 휴양지 마요르카(Majorca) 섬으로 휴가를 떠날 계획이었다.

 

그들은 일주일 동안 2,500파운드(한화 약 370만 원)의 휴가를 보낼 예정이었고, 기대에 가득 차 있었다.

 

하지만 그들은 기대했던 휴가를 취소해야만 했다.

 

반려견인 코커스패니얼 베일리 (Bailey)가 아이들의 여권을 물어뜯었기 때문이다.

 

 

여행 당일 아침, 러셀은 고양이 덮개를 열고 들어오고 나가는 소리를 내는 베일리를 달래기 위해 아래층으로 내려갔다가 조각난 여권을 발견했다.

 

베일리가 아이들의 여권을 물어뜯은 것이었다.

 

러셀은 조각난 여권을 들고 2층으로 돌아와 휴가를 가지 못할 거라는 소식을 가족들에게 전했고, 가족들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

 

엘라는 느닷없이 닥친 재앙에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조각난 여권을 테이프로 붙여 본머스(Bournemouth) 공항으로 가져가 통과시켜줄 수 있냐 물었지만 거절당하고 말았다.

 

그녀는 "만약 여권이 우리 부부의 것이었다면 재발급을 쉽게 받을 수 있었으나, 16세 미만의 아이들의 것이라 절차가 까다로워 일주일 이상 걸리기 때문에 휴가를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질병이나 죽음에 의한 취소가 아니기 때문에 보험사에서 아무것도 해주지 않을 것이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토로하기도 했다.

 

결국 부부는 한 달 후로 여행을 변경했고, 휴가 회사에 1,000파운드(한화 약 148만 원)를 추가로 지불해야 했다.

 

김승연 기자 ksy616@inbnet.co.kr

목록

회원 댓글 0건

  • 비글
  • 불테리어
  • 오렌지냥이
  • 프렌치불독
코멘트 작성
댓글 작성은 로그인 후 작성이 가능합니다.
욕설 및 악플은 사전동의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스티커댓글

[0/300자]